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9-05-24 
시          간 : 10:00(주일예배) 
장          소 : 옥천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This is Korean prophetess O S Kim's message about 'Noh's Spirit Before Death'.
The
divine voice of the Lord  God came to Kim as follows on May 24, 2009.

 

2009.05.24 10:00 옥천

 

욥기 7장을 읽어보아라!

1 세상에 있는 인생에게 전쟁이 있지 아니하냐 그 날이 품군의 날과 같지 아니하냐 2 종은 저물기를 심히 기다리고 품군은 그 삯을 바라나니 3 이와 같이 내가 여러 달째 곤고를 받으니 수고로운 밤이 내게 작정되었구나 4 내가 누울 때면 말하기를 언제나 일어날꼬 언제나 밤이 갈꼬 하며 새벽까지 이리 뒤척 저리 뒤척 하는구나 5 내 살에는 구더기와 흙 조각이 의복처럼 입혔고 내 가죽은 합창 되었다가 터지는구나 6 나의 날은 베틀의 북보다 빠르니 소망없이 보내는구나 7 내 생명이 한 호흡 같음을 생각하옵소서 나의 눈이 다시 복된 것을 보지 못하리이다 8 나를 본 자의 눈이 다시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고 주의 눈이 나를 향하실지라도 내가 있지 아니하리이다 9 구름이 사라져 없어짐 같이 음부로 내려가는 자는 다시 올라오지 못할 것이오니 10 그는 다시 자기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겠고 자기 처소도 다시 그를 알지 못하리이다 11 그런즉 내가 내 입을 금하지 아니하고 내 마음의 아픔을 인하여 말하며 내 영혼의 괴로움을 인하여 원망하리이다 12 내가 바다니이까 용이니이까 주께서 어찌하여 나를 지키시나이까 13 혹시 내가 말하기를 내 자리가 나를 위로하고 내 침상이 내 수심을 풀리라 할 때에 14 주께서 꿈으로 나를 놀래시고 이상으로 나를 두렵게 하시나이다 15 이러므로 내 마음에 숨이 막히기를 원하오니 뼈보다도 죽는 것이 나으니이다 16 내가 생명을 싫어하고 항상 살기를 원치 아니하오니 나를 놓으소서 내 날은 헛것이니이다 17 사람이 무엇이관대 주께서 크게 여기사 그에게 마음을 두시고 18 아침마다 권징하시며 분초마다 시험하시나이까 19 주께서 내게서 눈을 돌이키지 아니하시며 나의 침 삼킬 동안도 나를 놓지 아니하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리이까 20 사람을 감찰하시는 자여 내가 범죄하였은들 주께 무슨 해가 되오리이까 어찌하여 나로 과녁을 삼으셔서 스스로 무거운 짐이 되게 하셨나이까 21 주께서 어찌하여 내 허물을 사하여 주지 아니하시며 내 죄악을 제하여 버리지 아니 하시나이까 내가 이제 흙에 누우리니 주께서 나를 부지런히 찾으실지라도 내가 있지 아니하리이다

 

 

 ※ 위 묵시의 해설 - 노씨 자살 다음날 주일 예배 시간에 주신 성경 말씀이다. 스스로 의롭다 여기며 굴곡 많았던 한 인간으로서 죽음을 선택하기까지 그의 깊은 고뇌를 읽을 수 있다. 욥처럼 그 고통을 극복하였으면 그에게도 희망이 있었을 것인데 그는 자살을 택하고 말았다. 인간은 하나님 앞에 자기의 의가 얼마나 초라한 것인가를 알아야 한다. 끝까지 자기 의를 고집하고 창조주 앞에 돌아오지 않는 인생이 가련하다.

 

* 노씨의 유서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 밖에 없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362 2007-2003 * 사생활을 들추어 모독하지 말라 2005-03-02 
361 2007-2003 무너지리니 믿음으로 외치라 2005-02-27 
360 2007-2003 ★ 두통을 앓는 직장여성에게 2005-02-26 
359 2007-2003 ★ 3월1일 애국집회 준비하며 2005-02-26 
358 2007-2003 징벌에 대한 인간의 자세 2005-02-20 
357 2007-2003 "약속을 폭로하겠다" 2005-02-13 
356 2007-2003 죽임을 당한 예언자 2005-02-13 
355 2007-2003 ★ Interview (3) - 북한 핵개발에 대하여 2005-02-13 
354 2007-2003 Interview (2) - 현정권은 어찌 될까요? 2005-02-13 
353 2007-2003 ★ Interview (1) - 미가608이 무엇인가요? 2005-02-13 
352 2007-2003 나만이 의인인양 비판하지 말라 2005-02-06 
351 2007-2003 유명인을 사사로이 하라 (갈2:2) 2005-02-06 
350 2007-2003 호적법 개정 2005-02-05 
349 2008-2009 이슬람을 예수의 하나님께 돌아오게 하는 역사 2009-12-15 
348 2008-2009 통일 후 수도는 서울과 판문점 사이 2009-11-06 
347 2008-2009 신종질병(H1N1) 2009-10-25 
346 2008-2009 핵포기 없는 남북정상회담 안된다 2009-10-25 
345 2008-2009 불법 공무원 노조원의 철밥통을 뺏아라 2009-09-27 
344 2008-2009 인생은 오직 스스로의 책임이라 2009-09-20 
343 2008-2009 ★ 장차 미국에 닥칠 재앙을 전하라 2009-08-02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