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0-08-02 
시          간 : 23:00 
장          소 : 인천시 부평구 일신동 은혜기도원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0.08.02 23:00 은혜기도원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드리려는 사명자의 자세가 되지 않았다

그것을 관리하기에는 아직도 말씀으로 무장하며 큰 능력으로 무장하며 해야 될 터인데 아직은 받을 수 있는 자세가 되지 아니하였느니라. 모든 것을 받는 자세가 될 때 우리 주님께서 받기를 원하시며 받을 수 있는 자세가 될 때 그 모든 영혼들을 보내줄 터인데 지금 우리에게 말씀과 기도와 모든 것을 역사해야 될 터인데 우리가 기적과 이적을 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먼저는 우리의 마음이 온전히 주님께 드려지는 마음이 심어져야 될 터인데 또 마음이 세상에 얽매어 하나님의 그 일을 하기에는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능력이 부족하구나. 그것은 한 영혼이 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 협력하여 이 제단은 특별한 사명이 있으며 특별히 할 수 있는 일이 있느니라. 한데 아직도 우리의 모든 것을 끊을 것은 끊게 하시고 자를 것은 자르게 하셔서 진정 모든 것을 주님 앞에 드릴 수 있는 자세가 되어야 할 터인데 하나님 앞에 사명자로 부름 받아 쓰임 받을 때 어떠한 것을 결단해야 되는지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라. 아직도 우리 마음속에는 하나님께서는 한 생명 다하기까지 모든 것을 감당한다고 말로는 잘하지만 아직도 우리 마음속에는 내 자신도 다스리지 못하며 한 영혼을 다스릴 때 진정 나의 생명 다 버리며 주님의 일을 감당할 수 있겠느냐? 아직도 그 마음의 자세가 된 자들이 아무도 없구나. 우리가 그 놀라운 사명을 감당할 때 나의 모든 것을 버리며 나의 욕심을 버리며 나의 생각을 버리며 나에게 맡겨준 그 일을 할 때 진정 원하시며 무엇을 바라는지를 깨달아야 할 터인데 아직도 우리 마음에 그러한 자세가 아무도 없구나. 어찌하여 하나님 인도하시는 뜻을 발견하지 못하며 진정 나에게 얽매인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해 보아라. 우리 주님께서 많은 것을 역사하였고 많은 것을 준비하였고 많은 것으로 예비되어 있지만 그 자세가 어찌하여 엉뚱한 것을 구하고 있느냐? 먼저는 주님의 뜻을 발견하라.

 

(빌2:20-22) 이는 뜻을 같이 하여 너희 사정을 진실히 생각할 자가 이밖에 내게 없음이라 21 저희가 다 자기 일을 구하고 그리스도 예수의 일을 구하지 아니하되 22 디모데의 연단을 너희가 아나니 자식이 아비에게 함같이 나와 함께 복음을 위하여 수고하였느니라

 

 -쓰시는 분의 심정을 헤아리라

생명 다하기까지 우리 주님께서 역사하시며 많은 것으로 깨우쳐 주시고 살리기도 죽이기도 하는 것을 보여 주지만 마음에 와 닿는 것은 아무 것도 없구나. 내 일처럼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다 남의 일처럼 생각하는 것이 인간의 모습이 아니랴. 이제는 각자에게 역사하여 주리라. 우리 주님께서 각자에게 역사할 것인데 우리 주님이 다 계획하고 있느니라. 주님 앞에 복 빌어 아무리 세상으로 내 물질로 구한다 할지라도 우리 주님께서는 이미 ...나의 여종부터 정하라. 한가지로 정하라. 우리 주님께서 모든 것을 욕심으로 구하며 바랄 때 들어 주지 않는 것을 어찌 잊고 있느냐? 사람을 바라보지 말며 하나님의 원하시는 길로 갈 때 더 좋은 곳으로 역사해 주리라는 것을 생각할 수 있는 나의 딸이 되기를 원하노라. 세상의 사람이 볼 때는 지금 아무 것도 안 되는 것 같지만 우리 주 여호와 하나님이 역사하시면 될 수 있으며 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며 더 바꾸어 주리라는 것을 알 수 있어야 될 터인데 우리가 받아야 될 물질이 있으며 받지 않아야 될 물질이 있지만 처음으로 받아야 될 것이 있고 두 번째로 받아야 될 것이 있고 세 번째로 받을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역사하며 우리의 자세가 되지 않으면 연결되어 있는 물질을 어찌 받을 수 있으랴. 하지만 받을 수 있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쓰임을 받으며 관리해야 되는 것도 중요한 것이 아니겠느냐?

 

(빌2:25) 그러나 에바브로디도를 너희에게 보내는 것이 필요한 줄로 생각하노니 그는 나의 형제요 함께 수고하고 함께 군사된 자요 너희 사자로 나의 쓸 것을 돕는 자라

(빌2:30)저가 그리스도의 일을 위하여 죽기에 이르러도 자기 목숨을 돌아보지 아니한 것은 나를 섬기는 너희의 일에 부족함을 채우려 함이니라

 

행여 딸이 모든 일을 하면서 욕심이 들어갈까 두렵사오니 딸을 붙들어 주옵시고 그 말에 너무나 ..하지 않게 하시고 이제는 주님 앞에 다지고 다지게 하여 주셔서 주님 앞에 쓰임 받을 수 있도록 귀한 제단 되게 하여 주셔서 하나님이 원하시는 길로만 인도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니 감사합니다.

 

-기업인과 정치인을 감당할 능력을 기르라

하지만 우리의 마음에 .... 한 기업을 세우며 한 제단을 세우기가 이렇게도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을 생각할 때에 어찌 이 나라 대통령을 40년 훈련시킨 것이 어찌 길다고 할 수 있으랴. 그래도 우리제단은 우리 주님께서 속히 역사해 주시며 속히 인도하여 주시며 속히 부흥시키는 것은 분명히 하나님의 이름으로 해야 될 그러한 일이 있느니라. 앞으로 이 제단에 많은 기업인들을 연결시켜 주리며 많은 정치인들을 연결시켜 줄 때에 우리가 그 뭇 영혼들을 어떻게 감당할 수 있으랴. 먼저는 말씀으로 무장하며 기도의 능력과 모든 영혼들을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을 받으라. 이제는 우리에게 주신 모든 것을 어찌 우리가 딴 생각을 할 수 있으며 한 시간이라도 어찌 헛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으랴. 마지막 우리에게 맡겨준 일을 이 땅에서 믿음의 사람으로 하나님의 사람으로 부름을 받아서 하나님의 일꾼으로 삼아 주셨으면 감사하며 감사영광을 돌리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이 땅에서도 빛을 들어내어 많은 사람 앞에 인정이 되어지며 진정 믿는 자로서의 모든 것을 할 수 있을 때가 지금이 아니겠느냐?

 

 -이 제단은 특별한 그 일을 가지고 영혼들을 구원시킬 제단이라

모든 과정을 통과함으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주시는 것을 받아 누리어야 될 터인데 어찌 이 제단은 집회만 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한 영혼 영혼을 다루기 위해서는 한 사람 한 사람을 상담하기 위해서는 먼저는 능력의 종들이 많이 나와서 영혼들을 다스릴 때 많은 영혼들을 말씀과 기도로 할 수 있지만 이 제단은 특별한 그 일을 가지고 뭇 영혼들 한 영혼들을 하면서 가정 가정을 구원시키며 한 가정을 구원시킬 때 기적과 이적을 보면서 많은 영혼을 구원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가져야 될 터인데 그래서 우리 은혜제단은 주님의 이름으로 각 제단 제단을 세워 주셔서 각자의 능력자들을 세워서 모든 일을 감당할 때가 있을 터인데 그것을 감당하기 위해서 우리 주님께서는 귀한 제단을 세워 주시며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자들로 세워줄 때가 오나니 그것을 위해 준비하는 때가 이때이며 말씀으로 온전히 무장하며 말씀을 많이 읽으라.

 

 -말씀으로 무장해야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

말씀을 온전히 통독하라. 통독하지 않으면 어찌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 모든 것을 양육할 수 있으랴. 말씀을 지금 보는 것도 중요하고 기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책을 한 시간 보면 기도도 한 시간 해야 되고 찬송을 한 시간 하면 말씀을 두시간 보아야 되지 않겠느냐? 불로 불로 기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말씀으로 온전히 통독하라. 그럴 때 우리 주님께서 100일 작정하여 말씀을 통독하여 한 독을 하기를 원하였지만 모든 것을 다 무의미로 돌아갔기에 다시 한번 우리 주님께서 말씀과 기도로 양육키 위해서 이 모든 것을 세워 주었나니 불로 불로 역사하는 것도 좋지만 말씀을 통독하여 말씀과 기도로 무장할 때 개인적으로 많은 말씀을 보는 것도 있지만 진정 개인으로 보기에는 너무나 시간만 나면 자기의 일을 하는 것이며 많은 시간을 주심은 말씀과 기도로 무장하라고 하는 것이지만 우리가 너무나 시간을 소비하며 우리가 지금 해야 될 일이 무엇이냐? 말씀으로 온전히 무장해야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는 능력 있는 딸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시간을 아끼라. 지금 시간이 많은 것이 아니라 진정 우리에게 맡겨진 일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바라보아라.

 

 -잘 훈련된 자에게 사명을 맡겨 주리라

잘 훈련된 자들에게 우리 주님께서 사명을 맡겨 주리니 우리 주님께서 각자에게 맡겨준 지혜와 달란트와 자기에게 해야 될 본분이 다 있으며 내가 어떠한 일을 감당해야 되는지는 각자 더 잘 알고 있지만 힘들다고 어렵다고 피해 보려고 한들 어찌 하나님께서 건강이 내일에 그르칠 수 있으며 오늘 우리의 편안함이 내일에 모든 것을 거둬갈 수 있으며 오늘에 자랑하는 것이 내일에 허사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 지금 우리에게 보여 주고 있는 모든 일들이 아니겠느냐? 하지만 깨닫지 못하면 무슨 소용이 있으랴. 눈으로 보아도 손으로 만지게 하여도 잡지 못하며 보지 못하며 깨닫지 못하면 미련한 자들이 아니겠느냐? 하지만 진정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바라보아라. 우리에게 시간을 허락하리며 모든 환경을 허락하여서 하나님의 그 일을 감당할 수 있도록 역사하여 주었지만 먼저 무엇을 먼저 생각하느냐?

 

(마8:9) 나도 남의 수하(手下)에 있는 사람이요 내 아래도 군사가 있으니 이더러 가라 하면 가고 저더러 오라 하면 오고 내 종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하나이다

(딤후2:3-4) 네가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군사로 나와 함께 고난을 받을지니 군사로 다니는 자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는 자가 하나도 없나니 이는 군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

 

 -내일을 염려하는 것은 내일을 위해 오늘을 죽이는 것이니라

주님 앞에 모든 것을 맡기며 나의 모든 것을 맡기며 진정 주님 앞에 그 안에 들어가기를 원하지만 우리의 그 마음속에는 아직도 오늘을 바라보면 너무나 힘들고 어려워서 모든 것을 견딜 수 없는 상황에 있다 할지라도 우리 주님께서는 감당할 수 있는 시험만 주며 내일 일을 염려하지 말며 오늘에 모든 것을 내일 일을 위해서 오늘 죽을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라. 내일을 생각하며 오늘 어렵게 사는 것은 나의 미련한 짓이라. 우리 주님께서는 아무리 오늘에 최선을 다해서 내일의 모든 것을 준비한다 할지라도 오늘에 모든 것을 다 잃으면 내일을 준비했던 것이 무슨 소용이 있느냐? 우리의 생활에 지혜도 얻을 수 있는 자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생활의 지혜가 무엇이겠느냐? 내일을 준비하여 오늘을 바로 살지 못하면 그 모든 것이 무용지물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라.

 

(마6:34) 그러므로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 염려할 것이요 한 날 괴로움은 그 날에 족하니라

 

 ※ 위 묵시의 해설 - 부르심을 따라 생명을 다하기까지 감당한다하지만 작은 시험이 와도 물러서며 믿음을 저버리는 우리들에게 자상하게 권면하신 메시지이다. 많은 기업인들 많은 정치인들이 몰려올 때를 준비하라 하셨지만 이 당시에 그것이 무엇인지 상상하지 못하였고 오로지 우리들에게 당면한 경제적 곤궁을 염려하는데 급급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729 2002-1999 기도순례를 주저하지 말라 2000-10-01 
728 2002-1999 기록하여 하나님의 뜻을 전하는 날이 온다 2000-09-27 
727 2002-1999 ★ 잘 해결한 변호사가 후한 대가를 받는 것이 아니냐? 2000-10-06 
726 2010- ★ 여의도 교회 지도자의 功過 2011-08-05 
725 2002-1999 이 나라에 너무나 어려운 시대가 오느니라 2000-09-15 
724 2002-1999 진정 ‘귀 있는 자’가 누구이겠느냐? 2000-09-18 
723 2002-1999 * 사명은 생명보다 귀하다 2000-08-26 
722 2002-1999 물질적 연단을 주는 이유에 대하여 2000-08-26 
721 2002-1999 좋은 평을 듣는 것보다 실속있는 일을 해야 할 터인데 2000-08-26 
» 2002-1999 잘 훈련된 자에게 사명을 맡겨 주리라 2000-08-02 
719 2002-1999 나의 생각과 욕심을 버리고 주님이 원하시는 일에 전력하라 2000-08-02 
718 2002-1999 사명자는 형편을 초월한다 2000-07-07 
717 2010- 안일한 정치인들, 국가 침탈 세력들 2011-08-07 
716 2002-1999 너는 나의 종이라(시간을 아끼라) 2000-06-22 
715 2002-1999 사방에 우겨쌈을 당한 것 같으나 2000-05-07 
714 2002-1999 끝까지 영적으로 지도하라 2000-05-06 
713 2002-1999 몸을 묶어놓고 기도하게 하심은 2000-04-28 
712 2002-1999 십자가에 죽은 자가 어찌 소리를 내랴 2000-04-19 
711 2002-1999 나라를 위한 기도제목을 기억하라 2000-04-23 
710 2010- ★ 국부(國富)를 창출(創出)하는 주인공 2011-07-31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