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7-11-02 
시          간 : 20:00 
장          소 : 옥천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7.11.02 20:00 옥천

 

♬ 지극히 높은 위엄과 한없는 자비를 ♬ ♬ 뭇 천사 소리 높여서 늘 찬송드리세 ♬

 

... ... ...

내게 맡겨준 그러한 각오와 다짐을 이제는 우리 주님이 보았지만 앞으로 네가 다가가야 될  단계가 남아있느니라. 우리는 법과 저촉하지 않는 상황 속에 하나님이 이끌어야 될 그런 일들을 우리는 어찌 알 수 있으랴! 이 땅위에 참으로 세상의 법과 하나님의 법이 너무나 틀린 것이 있지만 하나님 법 앞에 세상의 법이 전개되고 있거늘 세상의 사람이 정해놓은 그 법 앞에 우리가 굴복하는 것 같으나 하나님이 그것을 초월하여 이 땅의 법하고 저촉되지 않는  상황으로 몰고 가리라. 하나님께서 이 땅에 이 나라를 개혁하시어 모든 것을 계획한 그 계획 앞에 이 나라를 건져주시기로 작정하셨다면 그것은 사람의 법 앞에 굴복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바꾸고자 하는 법으로 바꿔줄 때가 오나니 하나님의 법과 세상의 법이 상반되는 것 같으나 하나님의 법과 세상의 이 땅위에 살아가는 그 모든 법들이 우리는 상반되는 것이 아니라 그 모든 것이 일치되는 것이오매 지금의 이 땅에 전개되는 모든 일들이 참으로 심히도 어찌 그럴 수가 있을까 되어지는 것 같지만 진정한 하나님의 그 역사는 심히도 두려운 쪽으로 흘러가고 있구나! 지금 모든 것이 현실로 이 땅에 어떻게 되어질지 참으로 지금의 모든 것이 사람과 사람과의 싸움 같으나 하나님이 이미 그 싸움과 싸움 속에서 내 아들이 끼어들 수 있는 그 상황으로 몰아가는 것이 지금의 하나님의 방법대로 모든 것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방법이니라. 우리는 세상의 법과 세상의 이치를 생각하면 세상의 현실을 보면 절대로 나의 아들을 세울 수가 없느니라. 하지만 지금 하나님의 계획대로 모든 것을 이끌어간다면 이 땅위에 새롭게 다시금 바꿔지는 역사가 반드시 일어나리라. 하나님이 이 나라를 사랑하시며 대한민국을 우리 주님께서 사랑하시어 다시금 이 나라를 바꾸기 위해서 역사하시는 역사가 있느니라. 우리 인간의 생각과 우리 인간의 방법으로는 절대로 풀 수 없는 숙제가 지금 현재 현실 속에 전개되고 있느니라.

 

이러한 그 상황 속에 우리는 지켜보아라. 어떻게 하나님께서 이 상황을 몰고 갈 것이며 어떻게 그 모든 것을 해결할 것인지 우리 사람의 생각으로는 아무것도 풀 수 있는 숙제가 없느니라. 문제를 문제로 삼으며 이 모든 것을 보면 문제일 수밖에 없지만 하나님이 그 문제를 풀어 갈 수 있는 방법으로 바꿔 갈 날이 오나니 이것은 아무도 개입할 수 없느니라. 이제는 마지막까지 지금까지도 하나님이 모든 것을 하나님이 감당했듯이 마지막에 이 모든 계획 속에 하나님의 그 계획대로 바꿔갈 때가 순간순간.. 순간 바꿔질 때가 오나니 참으로 그 때를 준비하며 나의 아들은 철저히 하나님 법과 세상 법 앞에 나의 모든 것을 각오하며 다가갈 때 반드시 그 역사는 이루리라. 믿고 믿음으로 나아갈 때 그 모든 과정을 통과케 하리며 내 믿음으로 지금까지 바뀌었던 그 믿음으로 말미암아 그 일을 한가지 한가지 진행해 갈 때 그 다음단계를 준비해 가리라. 모든 것은 나의 아들에게 그 믿음과 믿음에 믿음으로 그 모든 것을 역사해 가나니 모든 것은 아무도 결정할 수 없나니 하나님께서 나의 아들에게 그 마음을 주관하며 그때그때 순간순간마다 그 일을 감당 할 수 있으며 그 일을 볼 수 있는 능력도 또 하나님께서 사랑하는 나의 여종과 남종이 합하여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자 지금까지 기도한 목적과 제목도 있지만 반드시 순간순간 그 모든 일을 결정 할 수 있는 능력도 하나님이 그때그때마다 간섭하여 주리니 우리의 생각과 우리의 방법대로 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느니라. 하나님이 순간순간 그 마음을 바꿔주리니 마지막까지 나의 남종과 여종이 같이 합하여 그 뜻을 한가지로 이룰 때가, 결정될 때가 오나니 시간을 허비하지 말며 세상의 법도 하나님의 법도 우리... 세상의 법으로 보면 절대로 우리는 그 저촉 앞에 우리는 모든 것을 감당할 수 없지만 하나님의 그 계획 앞에 그 법을 따른다면 반드시 나의 아들에게 승리의 깃발을 들 날이 오나니 참으로 심히도 두려운 결정 앞에 나의 아들과 나의 딸은 심히 두려운 세상에 하나님 앞에 정확한  결정 앞에 다시금 한가지로 주력하여 하나님의 그 뜻을 발견하며 하나님이 주신 지혜와 하나님이 주신 많은.. 지금까지도 생각으로 감정으로 느낌으로 하나님의 뜻을 정확히 한가지로 역사할 그러한 시간이.. 그러한 때가 오리라. 기회를 놓치지 말라. 반드시 인간의 방법으로는 절대로 할 수 없나니 하나님이 나의 일을 이루기 위하여 준비해 놓은 것이 있느니라. 지금의 현실로는 아무것도 감당할 수 없나니 아무것도 준비한 것이 없지만 하나님 방법대로 모든 것을 준비하고 세상이 우리에게 주는 현상에 현실을 바라보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느니라. 현실을 현실로 보지 아니하고 하나님 계획으로 모든 것을 이끌어가며 간섭해 가시며 그 방법대로 이끌어가시는 지금까지 우리가 나의 종들에게 맡겨진 일을 감당한 그러한 일들이 아니겠는가. 시간과 분초를 다투며 그 마음을 조이며 순간순간 나의 아들과 딸에게 반드시 역사하리라. 하나님의 예민한 세밀한 예리한 우리의 인간이 지혜와 하나님이 주신 세미한 부분 하나하나까지도 간섭하시는 주님이신 것을 지금까지 보지 않았던가. 더 강하게 = 역사해가리라. 할렐루야 주여 주여 == 주여 감사합니다

 

 

 ※ 위 묵시의 해설 - 세상의 일에는 하나님만이 하실 수 있는 일이 있고 하나님의 뜻을 인간이 이루기로 결단하고 협력하여 이뤄지는 일이 있다. 이 나라를 선진 제사장의 나라 제2이스라엘로 만들어가시는 성령의 역사는 인간의 노력만으로 할 수 없으며 또한 인간의 노력이 없이 되지도 않는다는 데에 인간의 갈등이 있다. 이회창이 후보등록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20%의 지지율을 보인 국민 여론은 향후 어떤 변화를 몰고 올 것인가 궁금할 때에 주신 묵시이다. 그토록 수년동안 나라를 어지럽게 하던 친북좌파에 대한 국민들의 선호감정은 아침 안개 개이듯 모두 사라지고 진정 나라를 사랑하는 애국보수의 새인물을 갈구하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출마 선언도 안했는데"…이회창 '지지율 2위'
 <앵커> 대선을 48일 앞두고 실시한 SBS의 정기 여론조사.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대선에 출마할 경우를 물어보니까 판도가 많이 바뀔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심석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이 선거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었습니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49.7%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했고, 정동영 17.5, 문국현 7.5%로 나타났습니다. 권영길 3.8, 이인제 3.2, 심대평 0.6%로 뒤를 이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지지 후보를 바꿀 가능성에 대해서는, 바꾸지 않겠다는 답이 53.9%로 절반을 넘긴 했지만 바꿀 수 있다는 답도 40%나 돼 지지판도 변화 여지는 여전히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회창 한나라당 전 총재가 출마할 경우 지지율 19.1%로 이명박 후보 38.7%에 이어 2위에 올라 17.1%의 정동영 후보를 오차한계 안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이 전 총재의 출마에 대해서는 찬성 36.3, 반대 55.1로 반대 의견이 많았습니다. 김경준 씨 귀국 이후의 검찰 수사도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이명박 후보 지지자 가운데 3분의 1인 33.2%는 만일 이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밝혀진다면 지지를 철회하거나 유보할 거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비해 범여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기대는 별로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1.5%가 단일화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답했고 범여권 지지층에서 조차 이런 의견이 62%에 달했습니다. 대선 후보들 사이에 견해가 엇갈린 자이툰 부대 파병 연장안에 대해서는 찬성이 48.1%로 반대 40.4%보다 많았습니다. 특히 파병 연장에 반대한 정동영 후보 지지자 가운데도 찬성이 46%로 반대보다 많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SBS가 TNS코리아에 의뢰해 비례할당 방식으로 선정된 전국의 19세 이상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그제(31일) 전화 면접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 17.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SBS TV | 기사입력 2007-11-02 06:0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556 2007-2003 뒤늦게 정통보수를 자칭하는 인물 2007-11-09 
» 2007-2003 하늘의 방식으로 몰아가는 상황 2007-11-02 
554 2007-2003 김정일, "모두 깜이 아니야!" 2007-10-20 
553 2007-2003 병약자 김정일 "약속한 돈 보내라" 2007-10-14 
552 2007-2003 새 인물을 소개하겠소 2007-10-13 
551 2007-2003 사명을 회피하는 죄 2007-10-09 
550 2007-2003 ★ "남한을 넘겨주지 않으면 전쟁이오" 2007-10-02 
549 2007-2003 ★ 모든 통치가 하늘의 주권아래 있느니라 2007-09-20 
548 2007-2003 대통합 대신 다른 방법으로 해야돼 2007-09-17 
547 2007-2003 연방제 음모 저지의 함성 2007-09-14 
546 2007-2003 인질석방, 남북회담무산 2007-08-29 
545 2007-2003 애국자를 가둔 죄를 물으리라 2007-08-26 
544 2007-2003 연방제 적화통일 음모 진행중이다 2007-08-25 
543 2007-2003 라인 라인을 다 불질러버려! image 2007-08-05 
542 2007-2003 저희 피값으로 세상이 바꿔지게 하소서 2007-08-03 
541 2007-2003 아프간에서 인질된 신자의 기도 2007-08-02 
540 2007-2003 테러 사상이 얼마나 무서운지를 모르고 2007-07-26 
539 2007-2003 목사중에도 빨갱이들이 너무 많아! 2007-07-21 
538 2007-2003 ★ 자녀를 믿고 당분간 거리를 두어라 2007-07-20 
537 2007-2003 어찌 이런 자들이 대선후보에 등장하나 2007-07-14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