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4-07-23 
시          간 : 12:00 
장          소 : 강원도 홍천군 결운리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This is Korean prophetess O S Kim's message about Forsaken Government.

The Lord's divine voice has come to Kim's lip as follows at July 23, 2004.

 

2004.07.23 12:00 홍천

 

한국과 미국을 확 뒤집는 역사가 이미 이루어지고 있지만, 너무나도 = 큰 격차로 이 나라가 너무나도 = 혼란(混亂)에 빠져 있는 것은, 모든 것은 = ‘우리 한국을 미국이 방해(妨害)했다’고 = 생각하는 지금 현 정부와 = 이 나라의 상황은 미국과 한국과 북한과 삼중충돌(三重衝突)이 일어나고 있구나. = 뒤죽박죽 ===== (손을 아래위로 휘저으며) 뒤집어지고 = 삼중충돌 ... 미국과 남한과 이북이 한가지로 ... ‘(미국이) 남한과 북한을 죽이려고 모의한다’고 생각하며 너무나 큰 격차로 일으키고 ...

 

너무나도 = 혼란한 = 이 문제를 == 어떻게 하나님이 풀어가실 건가요? 주님!

 

이 땅에 지금 ‘어찌 이럴 수가 있을까?’ ‘왜 북한과 한국을 왜 이렇게 미국이 죽이려고 하느냐’는 반대 생각을 하고 있구나. 하지만 피차 살리는 길이라는 것을 알지 못하고 ‘어찌 이럴 수가 == 있느냐’고 = (생각하니) 사방이 = 다 막혔구나! 이제는 이쪽도 저쪽도 사방(四方)이 = 다 막혀서 사방이 다 막혀서 어찌 할 바를 모르며, 헤쳐 나갈 돌파구가 이제는 더 이상 돌파구가 없구나! 완전히 다 .... (방언) 북한도 미국도... 노무현 현당이 이제는 사방이 꽉 막혔구나. 이쪽도 저쪽도 누구의 편에 설 수도 없이 거짓이 비밀(秘密)이 이제는 낱낱이 다 다 드러내리라 = 양심(良心)을 선언(宣言)하는 자들도 이제는 여기저기서 나오리라! ===꼬여진 잘못된 == 세력들을 바꾸어 주리라! ==== ‘남북한을 무시(無視)했다’고 생각하며, 인권(人權)을 존중(尊重)한다는 입장하래 ‘북한을 무시한 처사는 남한도 무시했다’는 생각으로 반대 현상으로 생각하는... ‘북한을 죽이겠다는 것은 남한을 죽이겠다는 것’으로 잘못 생각하는 참으로 잘못된 생각과 마음과 사상(思想)을 바꾸어야 되며 진실을 왜곡(歪曲)되게 받아들이는 참으로 어리석은 자들이여! 이제는 바르게 바라볼 수 있는 그러한 백성들이 되기를, 국민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

 

할렐루야! 주여 이 나라를 이처럼 간섭하시고 = 하나님 계획안에 모든 주권을 이룰 수 있도록 한가지 한가지 하나님의 그 역사하심을 눈으로 볼 수 있는 날이 속히 오도록 = 더디 마옵시고 ...

 

이제는 속히 속히 때가 급하니라. 때가 급하여 = ...


 

 ※ 위 묵시의 해설 - 미국 하원에서 '북한인권법'이 통과 되자 한국 노무현 정부의 반응은 '한국을 무시한 처사이며 내정간섭이며 남북화해를 방해하려는 음모'라며 진실과 반대되는 생각을 한다는 것이다. 한미간에 북한을 보는 시각에 큰 격차(gap)가 있어 혼란이 왔다 하신다. 인권을 무시한 한국의 잘못된 사상과 잘못된 정책이 스스로 탈출구를 막아 이제는 사면초가의 고립상태에 빠졌다는 것이다. 미국으로부터 북한으로부터 국민으로부터 모두 지지를 얻지 못하고 외면을 당하여 더 이상 돌파구가 없다는 것이다. 북한과 남한은 '비록 독재자가 양민을 학살해도 주변의 어떤 나라도 간섭해서는 안된다'는 민족자주사상을 주장 하지만, 성령께서는 그것을 '진실을 왜곡되게 받아들이는 잘못된 사상'이라 지적하신다. 이제는 국민들이 바르게 바라보라 하신다. 또한 양심선언하는자들이 나와서 정부의 비밀을 드러내어 잘못된 세력이 바꾸어진다고 하신다. 범죄자의 마음에 지옥불에 빠져드는 괴로운 마음을 부어 주시면 누가 그 앞에 이실직고(以實直告) 하지 않을 수 있으랴!

 

☆ 與 일부386 "北인권법은 내정간섭"

"6자회담 걸림돌"…한나라 "인권거론 비난하나"

열린우리당 일부 386의원들이 미국 하원에서 통과된 ‘북한인권법안’에 대해 ‘내정 간섭’이라고 비난하는 내용의 국회 결의안을 추진키로 했다. 재야 출신의 열린우리당 정봉주(鄭鳳株) 의원은 22일 “북한인권법안은 북한의 내정을 명백히 간섭할 뿐 아니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에 심각한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북한 인권문제 해결에도 실질적인 도움은커녕 오히려 문제만 악화시킬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말했다. 이들 소장파 의원들이 이 법안에 대해 ‘북에 대한 내정 간섭’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북한 내 정치범과 탈북자 등 인권(人權) 차원에서 접근하면서 북한의 정책에 직접적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는 것이다.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물자에까지 ‘투명성’을 강조하는 것도, 인도주의를 내정간섭에 이용하려 든다는 우려를 갖게 한다는 주장이다. 정 의원은 “만약 우리에게 쌀을 주면서 분배과정을 감시하겠다고 한다면 우리가 받을 수 있겠느냐”고 했다. 민주당 김효석(金孝錫) 의원과 정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 하원의 법안처리에 적절한 대책을 강구하지 못한 외교부와 정부 당국의 안이한 자세에 대해 자성과 반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 등은 미국 상원에서 북한인권 법안이 통과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국회 결의안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한나라당측은 “우리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할 말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이젠 이런 문제를 제기한 미국까지 비난하는 것이냐”는 입장이다. 이달 중순 미국에서 열린 ‘한·미(韓·美) 의원 외교협의회’에서도 여당 의원들은 “우려의 시각이 많다. 북한 인권문제와 북핵 6자 회담을 연계한다면 핵문제의 해결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미국을 비판한 반면, 한나라당 김문수 의원은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 의회의 노력에 감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열린우리당 386 의원들은 지난달 이라크 전쟁에 대한 미국 정부 입장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었다. -조선일보 04-07-23

 ☆ 美하원, '北인권법' 만장일치 통과 北 자유촉진·탈북자 지원… 매년 2400만달러 지출,

북한 인권문제와 탈북자 보호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북한 인권법안’(North Korean Human Rights Act of 2004)이 21일(현지시각) 오후 미 하원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짐 리치 하원 국제관계위 아태소위원장이 지난 3월 23일 제출한 이 법안은 반대자 없이 13분여 만에 구두 표결로 가결됐다. 이 법안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미 의회의 첫 입법적 조치로 이 문제에 대해 미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권한을 부여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 법안이 상원을 통과해 법률로 확정될 경우 북한의 인권과 자유, 탈북 난민을 지원하기 위한 미국 안팎의 활동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상원에는 현재 이와 별도의 ‘북한 자유법안’이 계류돼 있으며, 상원이 심의 과정에서 두 법을 통합할지, 별도로 심사할지는 불확실하다. 북한인권법안은 3개의 장(章)과 18개의 조문으로 이뤄져 있으며, 제1장에서 ‘향후 미국과 북한 및 동북아 국가들의 협상에서는 북한 인권이 주요 요소로 포함되어야 한다는 것이 의회의 인식’이라고 전제하고 있다. 이어 북한 인권운동단체에 대한 대규모 재정 지원 대북 방송 및 대북한 라디오 공급 확대 대북 인도적 지원의 배분 투명성 및 감시 강화 탈북자들의 난민자격 혹은 망명 신청 허용 등을 상세히 규정하고 있다. 또한 이같은 활동을 위한 재원으로 북한 인권 개선에 200만달러 북한 자유 촉진활동에 200만달러 탈북 난민 등의 지원에 2000만달러 등 연간 최대 2400만달러(약 270억원)를 내년부터 정부가 지출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규정도 포함시켰다. 법안은 특히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혹은 북한 정부에 대한 직접 지원을 북한 내 인권 상황의 진전과 엄격히 연계시키면서 투명성을 강화하고 있는 게 일관된 특징이다. 탈북자문제와 관련해서는 ‘한국 헌법에 의해 부여된 시민권의 어떤 법적 권리 때문에 미국 내에서 난민 지위나 망명자격을 얻는 것이 방해를 받지 않는다’고 규정, 한국으로 귀순한 이후 미국으로 다시 망명하려는 이들에게 통로를 열어주었다. 또한 ‘중국 정부는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에 탈북자들에 대한 무제한의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는 등 중국 정부에 대한 강한 권고적 내용들도 담고 있다. 법안이 통과되자 워싱턴에 있는 북한 인권단체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북한 인권운동의 전면에 서온 디펜스포럼의 수전 솔티 이사장은 “오늘은 북한 사람들에게 위대한 날이자, 미국 의회가 진정으로 ‘국민의 의회’임을 보여준 날”이라고 말했다. 탈북자인권 보호단체인 AEGIS재단 남재중 이사장은 “북한 인권의 절박한 상황에 비춰보면 미흡하지만 미국이 이를 입법적 조치로 접근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역사적 첫 걸음으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안 제출자인 짐 리치 의원은 법안 통과 직후 성명서를 발표, “북한인권법은 인권과 탈북자 보호, 인도적 지원의 투명성에서 진전을 이루자는 진정한 뜻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북한정권 붕괴와 같은 숨은 전략을 가리려는 술책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법안에 대한 북한의 반발 가능성과 한국 내외의 반대파들의 주장을 의식한 것이다. -조선일보 04-07-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228 2007-2003 부시 대통령의 각오 2004-08-31 
227 2008-2009 二重的 태도 2008-04-25 
226 2007-2003 남북 협잡을 막아 주세요! 2004-08-29 
225 2007-2003 * 노무현 세력의 정체가 드러나리라 2004-08-17 
224 2007-2003 8.15 애국집회를 위한 기도 2004-08-14 
223 2007-2003 한국기업의 놀라운 기술 2004-08-12 
222 2008-2009 북의 조종 받는 자를 세우려는 음모 2008-04-13 
221 2007-2003 ★ 공산주의가 제일 큰 이단 2004-08-11 
220 2007-2003 대표적 교회들을 보아라 2004-08-07 
219 2007-2003 잘못된 사상을 깨우칠 종 2004-08-05 
218 2008-2009 악의 횡포에 굴복하면 망한다 2008-04-06 
217 2007-2003 국민의 함성이 일어난다 2004-07-29 
» 2007-2003 ★ 미국을 적대시하는 노정권 2004-07-23 
215 2008-2009 김정일의 지령과 야당의 정체 2008-04-05 
214 2007-2003 전자개표기 부정의 비밀을 밝히라 2004-07-15 
213 2008-2009 대통령과 일하려는 사람에게 표를 주어라 2008-03-30 
212 2008-2009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2008-03-28 
211 2008-2009 不安을 어찌 의학으로 해결하랴 2008-03-19 
210 2007-2003 * 모방설교는 영혼을 시들게 한다 2004-07-13 
209 2008-2009 재창조 (re-creation) 2008-03-15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