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1-02-23 
시          간 : 10:30 
장          소 : 여수시 중흥동 두암리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1.02.23 10:30 여수

어찌해야 합니까? 저희들은 너무나도 힘든 상황이 아니겠나이까?

신변을 보호하리니 염려하지 말라.

모든 것을 우리 주님께서 보호하듯이 세상에서도 어떤 방법으로든 다 보호하여 주리니 염려하지 말며, 어디를 가든지 주님과 동행하며 일일이 우리 주 여호와 하나님께서 지도하여 주리며 간섭하여 주리니 너무나 염려하지 말며, 어느 곳에 처하든지 주님께서 항상 너와 함께함이라.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며, 주님 앞에 온전히 맡기라. 주께 감사하며 주님의 뜻을 온전히 따르라.

 

 -전직 대통령들이 명예 훼손 등으로 대응하지 못하는 이유를 아느냐?

이 일에 관련된 자들이 너희들을 속히 (대응)하지 못하는 것은 지금까지 하나님이 역사하신 것을 보면 너무나도 정확히 맞고 있기에 마지막 한가지가 드러날까 두려워 너희들을 아직도 어떻게 하지 못하는 것이지 자기들의 그 잘못된 행위가 하나님이 말씀하시고 역사하신 것이 다 잘못되었다고 하면 벌써 너희들은 세상의 벌에 처해있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한들 무엇이 그리 두렵고 떨리겠느냐? 아무리 그것을 또 읽어보고 또 읽어보아도 참으로 하나님이 이러한 분이신가 하면서 얼마나 당황하겠느냐? 그래서 이럴 수도 없고 저럴 수도 없고 어찌합니까 어찌합니까 하는 것을 너는 그 마음의 심정들을 아느냐? 그 마음의 심정을 안다고 하면 너는 무엇을 그리 염려하느냐? 세상에서 어떤 것도 자기 자신들의 특히 정치계에 있는 사람들은 자기들의 신변을 건드는 것들은 용서가 안되는 일인데 지금껏 그렇게 오랫동안 조용히 있다는 것은 물론 하나님이 지켜 주심도 있지만 거기에 쉽게 하지 못하는 것은 참으로 지금까지 지내온 것은 마지막 한가지가 드러나면 진정 자기들의 그 모든 것이 끝장이요 하나님이 두렵다는 생각 때문에 그렇게 오랫동안 어찌하면 좋을까 하면서 지금 시간을 지체하고 있는 것이지 거기에 대한 어떠한 답변이 나오게 되면 그 사람들이 어찌 그냥 있을 수 있으랴! 하지만 이것은 하나님이 두렵기도 하지만 잘못했다가는 하나님이 하신 것을 보면 사람을 죽이기도 하시며 살리기도 하시며 때를 따라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이라는 것을 믿기에 오늘까지 잠잠하고 있지만 때가 가까웠느니라.

 

 -어디에 거처할 것인가를 염려치 말고, 답변을 준비하라

이곳이 우리의 빈궁한 형편에 맞고 이제는 이사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오니 이곳에 계속하여 있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수차례 하니 이것을 들으시는 하나님이 역사하심.

 

나의 딸이 여기가 좋사오니 여기에 머무르게 해 주세요 아무리 하지만 우리 주님께서는 때를 따라서 옮겨 주리니 그때를 준비하고 있으라. 어느 때에 주님께서 속히 옮기라할 때는 너희들은 지체하지 말고 옮겨야 할 터인데 어찌하여 나의 딸은 여기가 좋사오니 여기에 있게끔 해 주세요 하는 기도를 하고 있느냐? 하나님이 지금까지도 인도하심 따라서 하라는 대로 마지막까지 감당할 수 있는 나의 딸이 되며 아무 것도 두려워 말라. 어디를 가든지 우리 주님께서 있어야 될 곳과 가야 될 예비된 곳이 다 있느니라. 무엇을 그리도 두려워하느냐? 주님께서는 항상 예비해 놓으시고 처소를 마련해 놓으시고 그 일을 준비해 이루어 놓으셨지...먼저는 해야 될 일이나 빨리 정리하여라. 정리하여 주님이 하시고자 하는 뜻을 분명히 전하며 이 땅에 하나님이 전하고자 하는 뜻을 온전히 전하며 정치개혁과 종교개혁이 어떠한 방법으로 어떻게 해결될 것인가를 먼저 띄우고 진정 주님 앞에 내 자신의 개혁과 이 기업의 개혁과 하나님이 원하시는 개혁이 어떠한 답이 있을까 먼저는 말씀으로 답을 풀어 보낼 때 말씀과 비교하여 모든 것을 할 때는 누가 무어라 할 수 있으랴!

 

(눅9:3) 이르시되 여행을 위하여 아무 것도 가지지 말라 지팡이나 주머니나 양식이나 돈이나 두벌 옷을 가지지 말며

(히4:12)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 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감찰하나니

 

 -하나님이 하신 일이니 우리는 아무 것도 모른다고 하라

하지만 개인의 말이 너무 많이 나가면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며 그것을 답변하지만 하나님이 말씀하신 것을 가지고 세상에 띄울 때 말씀 가운데 역사한 것이니 아무리 이방인이라 할지라도 그것을 말씀에 비추어 우리는 하나님이 하셨다고 하면서 나는 아무 것도 감당할 수 없으며 주님이 하셨다고 하면서 나는 하나님이 입술을 주관하여 한 것뿐이지 아무 것도 나는 알 수 없어요 나는 진정 하나님이 하신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알 수 없습니다 하는 것 외에 무슨 대답이 필요하겠느냐? 어떠한 상황 속에서 너희들을 만나는 기회가 된다 할지라도 주님이 하신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저희들은 한 것이 없습니다. 하나님이 전하라고 하였기에 전하였고 하라고 하였기에 하였고 그때그때마다 역사하시고 입술을 주관하는 대로 전했을 뿐이니 저희들에게 이것도 잘못이라면 저희들에게 세상의 법으로 처리해 주십시오 하지만 하나님께서 저희들에게 역사하신 그 역사를 보면 어찌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겠나이까. 먼저 그 일을 감당하는 사람을 처벌하기 전에 주님께 맡겨보시고 이 일을 처리하다가 진정 잘못 처리하여 하나님 앞에 각자에게 해가 될까 두렵사오니 주님이 하셨다고 하는 것을 어찌 하늘이 두렵지 않습니까. 아무리 믿지 않는 사람들도 하늘이 두려운 것을 아실 것이고 이 땅위에 이 일을 개입한 모든 사람들이 믿는 자들이라고 하면 하나님이 두렵다는 것은 너무나도 잘 알고 있을 터인데 어찌 이리도 자기 자신을 회개하며 돌아오지 아니하고 이렇게 냉철하게 처리하려 하십니까? 하는 그 말 속에 그 사람들은 다시 한번 우리 주님이 책임져 준다는 것을 믿으매 섣불리 너희들을 어찌 하지 못하는 것이지 너희들의 답은 그러한 답밖에 없느니라.

 

(요7:18) 스스로 말하는 자는 자기 영광만 구하되 보내신 이의 영광을 구하는 자는 참되니 그 속에 불의가 없느니라(

막13:11) 사람들이 너희를 끌어다가 넘겨줄 때에 무슨 말을 할까 미리 염려(念慮)치 말고 무엇이든지 그 시에 너희에게 주시는 그 말을 하라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요 성령이시니라

 

 -하나님이 하신 일임을 알지 못하고 비판하는 자들을 간섭하리라

나라를 위해 일하지 않고 자기들 당파를 위해 싸우는 정치인들이 있다지만, 하나님을 위해 일하지 않고 자기들 교파와 교단(교회)의 권위를 위해 성령이 하시는 일을 이단이라 비판하며 정죄하는 목자들은 무엇이 다른가.

 

이 세상에 어떠한 처벌을 한다 할지라도 우리 주님은 신변을 보호하리며 어떤 것도 우리 주님께서 역사해 주리며 그자들이 말씀에 있듯이 다 우리 주님께서 책임져 주리며 그때그때 하나님께서 어떤 모양으로 역사하실지 그것은 하나님이 하셔야 할 일이며 우리 주님은 이제는 각자 각자에게 간섭하리며 각 심령 심령 속에 찾아가 주시고 만나주셔서 하나님이 하시는 일들을 방해하는 자들에게는 우리 주님께서는 시간이 가매 날이 가매 그래도 이해하지 못하고 보지 못하는 자들에게는 일일이 우리 주님께서 간섭하여 주리며 어떻게 간섭하는지 보여 줄 날이 오나니 그때를 대비하여 여종은 기도하며 하나님이 하신 것을 하나님의 성령이 하신 것을 훼방하고 방해하는 자들에게는..... 입술로 범죄하는 자들에게는 우리 주님께서 책임져 주리니 이것은 누가 한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들이 그렇게 몰고 가는 것이지 주 예수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이 하셨다는 것을 그렇게 깨닫지 못하고 알지 못하매 주님을 잘 섬기고 잘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이 하셨다는 그 일들을 하나님의 성령님이 하셨다는 것을 그리도 알지 못할 때 어찌 우리 주님께서는 그것을 바로 볼 수 있으며 바로 믿는 자라고 할 수 있으랴!

 

(민12:8) 그와는 내가 대면하여 명백히 말하고 은밀한 말로 아니하며 그는 또 여호와의 형상을 보겠거늘 너희가 어찌하여 내 종 모세 비방하기를 두려워 아니하느냐 9 여호와께서 그들을 향하여 진노하시고 떠나시매10 구름이 장막 위에서 떠나갔고 미리암은 문둥병이 들려 눈과 같더라 아론이 미리암을 본즉 문둥병이 들었는지라

(막3:2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사람의 모든 죄와 무릇 훼방(毁謗)하는 훼방은 사하심을 얻되 29 누구든지 성령을 훼방하는 자는 사하심을 영원히 얻지 못하고 영원한 죄에 처하느니라 하시니

 

  -이방인을 돌아오게 하는 하나님의 역사를 믿는 자들이 오히려 방해한다

끝까지 감당하지 못하며 끝까지 이해하지 못하는 자들은 우리 주님이 직접 만나 주리며 직접 찾아가 주리며 직접 간섭하여 줄 때가 오나니 끝까지 담대함으로 영광 돌리며 사람을 두려워하지 말고 하나님을 두려워 섬기는 나의 딸이 되기를 원하노라. 어찌하여 사람을 두려워하느냐.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진정 믿는 자들이 판단하고 비판하며 하나님이 하셨다고 하는 것을 이리도 알지 못하면 믿지 아니하는 자들이 어찌 이방인들이 하나님 앞에 돌아올 수 있으랴. 참으로 믿는 자들이 하나님이 하셨다는 것을 믿지 못함으로 말미암아 이 땅에 이방인들이나 믿음이 없는 자들이 어찌 하나님 앞에 강권으로 올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으랴! 먼저는 믿는 자들이 그 일을 이해하며 사랑하며 진정 그것을 감싸주어야 할 터인데 ....

 

(행9:15) 가라사대 가라 이 사람은 내 이름을 이방인과 임금들과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 전(傳)하기 위하여 택(擇)한 나의 그릇이라

(롬2:24) 기록된 바와 같이 하나님의 이름이 너희로 인하여 이방인 중에서 모독을 받는도다

 

 -인도하시는 대로 옮기라할 때 신속히 옮기라

주님의 인도하심 가운데 한 걸음 한 걸음 일일이 인도하시는 대로 따를 수 있는 여종이 되기를 원하며, 아무 것도 두려워하지 말라. 우리 주님이 인도하시는 대로 너는 가라 하면 가고 있으라 하면 있어야 될 뿐이지 어찌하여 네 생각과 나의 고집대로 나는 여기가 좋사오니...하며 기도를 하고 있느냐? 그것은 합당치 아니하나니 주님께서 명령하신 뜻을 따를 수 있는 여종이 되기를 원하노라.

 

(창19:14) 롯이 나가서 그 딸과 정혼(定婚)한 사위들에게 고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성을 멸하실 터이니 너희는 일어나 이곳에서 떠나라 하되 그 사위들이 농담(弄談)으로 여겼더라

 

 ※ 위 묵시의 해설 - 비자금 폭로로 두려워하고 이곳 환경에 적응하여 다른 곳으로 옮기기를 꺼려했을 때에 주신 메시지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808 2002-1999 귀가 어두운 목자에게 2001-02-23 
» 2002-1999 하나님이 하신 일이니 우리는 모릅니다 2001-02-23 
806 2002-1999 주님이 뜻하신 목적을 속히 이루소서 2001-02-22 
805 2002-1999 두 번째 인터넷에 띄우고 이곳을 떠나라 2001-02-22 
804 2002-1999 예비된 곳으로 또 옮겨주리라 2001-02-16 
803 2002-1999 이 외침을 모든 사람이 듣게 하소서 2001-02-16 
802 2002-1999 지혜를 주기 위한 고통이니 인내하라 2001-02-13 
801 2002-1999 너희를 도울 자가 나타나리니 준비 하라 2001-02-12 
800 2002-1999 기록하고 정리하여 내일을 준비하라 2001-02-11 
799 2010- ★ 후대에 남길 책자를 이렇게 편집하라 2012-01-05 
798 2002-1999 * 가정을 책임져 주리라 2001-02-10 
797 2002-1999 희생의 각오없이 서원하는 자들 2001-02-07 
796 2002-1999 면류관이 있으리니 힘껏 달리라 2001-02-05 
795 2002-1999 어찌 저희를 이곳 여수로 인도하셨나이까 2001-02-04 
794 2002-1999 귀국하여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라 2001-02-02 
793 2002-1999 마음을 비워야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을 할 것이 아니냐? 2001-02-02 
792 2002-1999 좁은 생각에 묶인 미련한 종들아 ! 2001-02-01 
791 2002-1999 인간의 생각은 주님의 깊은 계획을 헤아리지 못한다 2001-01-25 
790 2002-1999 한국의 정치개혁과 종교개혁을 위한 기도 2001-01-21 
789 2002-1999 고립된 생활은 유익이 없느니라 2001-01-23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