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1-02-02 
시          간 : 11:00 
장          소 : 미얀마 양곤시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1.02.02 11:00 미얀마 양곤시에서 마지막 메시지

 
-일할 수 있는 환경으로 바꾸어 주리라
......이곳에서 옮겨 주심은 그래도 마음대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아니하기에 옮겨 주는 것뿐이지 너희들의 보안상 옮겨 주는 것은 아니니라. 아무리 일을 마음대로 하고 싶었지만 할 수 없는 상황 때문에 전하여야 할 일도 있고, 해야 할 일도 있고, 또 바로 행해야 될 일도 있기에 옮겨 주는 것이지 보안상 위험해서 옮기는 것은 아니니라. 어차피 주님 앞에 나의 생명 내어 놓고 일하는 희생의 도구일 뿐인데 무엇이 생명이 그리도 두렵고 염려하느냐? 세상에서 우리 주님 앞에 쓰임 받다가 잠시 이 세상에서 살다가 저 천국에 불려간다 한들 무엇이 그렇게 두려울 수 있으랴!


(히11:6) 믿음이 없이는 기쁘시게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11:13) 이 사람들은 다 믿음을 따라 죽었으며 약속을 받지 못하였으되 그것들을 멀리서 보고 환영하며 또 땅에서는 외국인과 나그네 로라 증거 하였으니


 -주님 앞에 쓰임 받는 일꾼들이니 요동하지 말라

아무 것도 세상에 미련을 갖지 말며 하나님이 원하시는 길로 이끌려갈 수 있는 나의 자녀들이 되기를 원하며, 이 세상에 어떤 것도 부귀영화가 좋다 한다 해도 하나님 앞에 쓰임 받다 하나님 앞에 들림 받는다는 것은 그보다 더 귀한 일이 어디 있겠느냐? 하나님 앞에 온전히 마음을 다하고 중심을 다하여 주 여호와 하나님을 의뢰하되 주님이 원하시는 길로 걸어가는 여종이 되기를 원하노라. 주님 앞에 감사하며 영광 돌리라. 다짐하고 다짐하고 다짐하는 그 다짐을 우리 주님이 기뻐 받아 주나니 아무리 우리 주님께서 그 길을 이끌어 가시려한다 할지라도 내 생각이 내 마음이 요동하면 그것은 아무 소용이 없느니라. 마음에 요동하지 말며 온전히 주님이 원하시는 길로 이 세상에 희생의 도구가 되어짐으로 말미암아 이 나라와 민족이 더욱 주님 앞에 가까이 갈 수 있으며 주님의 나라가 되어지며 이 나라의 경제회복과 모든 부정부패가 물러가며 모든 정치개혁과 종교개혁이 주님의 이름으로 이루어진다 하면 그보다 더 큰일이 어디 있겠느냐?


(약1:6) 오직 믿음으로 구하고 조금도 의심하지 말라 의심하는 자는 마치 바람에 밀려 요동하는 바다물결 같으니 이런 사람은 무엇이든지 주께 얻기를 생각하지 말라

(히11:24) 믿음으로 모세는 장성하여 바로의 공주의 아들이라 칭함을 거절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고난 받기를 잠시 죄악의 낙을 누리는 것보다 더 좋아하고


-너희들의 희생을 통하여 믿음의 후대가 복을 받는다면 영광이 아니냐?

담대하며 끝까지 주님의 뜻을 바라라. 세상의 어떤 부귀영화도 너에게는 아무 것도 해당되지 아니하나니 이 땅의 부귀영화는 후대에게 물려줄 수 있는 여종이 되기를 원하며, 세상의 부모 없이도 그 자녀들이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는 사람들도 너무 많으며 그러한 자녀들이 너희 자녀들만이 되겠느냐? 많은 하나님의 자녀들을 말하며 세상의 자녀들을 말하지 아니하겠느냐? 후대에 많은 주님의 일을 할 수 있는 자녀들을 이러한 일을 위해 남겨두심은 주님께서 더 큰 영광이 아니겠느냐? 나의 딸아. 세상에 아무 것도 부귀영화(富貴榮華)를 바라지 말며 세상의 소리를 듣지 않은 것이 너에게는 더 유익되나니 온전히 세상의 관계를 끊는다는 것은 우리가 들을 때도 있지만, 듣지 않을 때가 있기에 우리 주님께서 강권으로 역사하여 주셔서 세상의 소리를 들으면 세상의 근심과 염려밖에 더 있겠느냐? 듣지 않은 것이 너에게는 유익이며 한 가지를 몰두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기에 우리 주님께서는 여러 가지로 역사하였지만 참으로 너희들이 듣지 않은 것도 참으로 많이 있구나. 세상의 염려와 근심을 아무리 너희가 한다 해도 그것을 어찌 한 치나 덜할 수 있으랴. 우리 주님만이 그 모든 것을 담당하시고 책임져 주시며, 마지막에 모든 가족까지도 책임져 준다는 약속의 말씀을 믿으며, 희생과 헌신이 되어지는 가족의 어찌 그 모든 책임을 지지 않을 수 있으랴. 세상의 어떤 책임도 우리 주님이 다 지며 세상의 모든 방법으로 책임질 수 있는 방법이 다 있나니, 잠시는 힘들고 어려운 고통과 환경에 처해있는 가족을 생각하며 마음이 아프고 힘들고 어렵다 한다 할지라도 우리 주님께서는 그것까지 책임져 주시는 하나님이 아니시겠느냐? 형편을 초월하여 일하라고 했을 때는 그 모든 것을 책임져 주시마 약속하신 것인데 어찌... 세상의 사람을 바라보지 말며 하나님의 인도하심 가운데 그 모든 것을 감당할 수 있는 딸이 되기를 원하노라.


(딤후2:4) 군사로 다니는 자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는 자가 하나도 없나니 이는 군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

(히3:19) 이로 보건대 저희가 믿지 아니하므로 능히 들어가지 못한 것이라


-급히 귀국하라함은 주님의 일을 신속히 진행하기 위함이다

당초 항공편이 없어서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인데도 계속하여 떠나라 역사하시므로 그 말씀대로 무조건 순종하기로 하였던 바 기적적으로 탑승의 길이 열리었음.

지금은 우리 주님께서 급하게 급하게 급하게 떠나라 하는 목적이 분명히 있느니라. 우리 주님께서 급하게 서두르시는 이유 중에 한 가지는 더욱더 주님의 일을 빨리빨리 주님의 뜻을 온전히 받아야 될 터인데, 이렇게 말씀과 기도를 아무리 한다 할지라도 그때그때마다 우리 주님께서 주시고자 하시고자 하는 일이 있을 터인데 그 일을 바로 하지 못함은 바로 그 일을 수행(遂行)하지 못함에 있는 것이 아니겠느냐? 그래서 우리 주님께서는 어떠한 모양이라도 우리 주님이 원하시는 길과 진정 마음이 합하여 그 모든 선한 일을 이루어 드려야 할 터인데 합하여지지 못함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참으로 많이 있구나. 하지만 인간의 생각과 하나님의 생각이 합하여 그 모든 일을 감당한다는 것은 힘들고 어려운 일이지만, 먼저는 피차에 그 모든 것을 양보함에 주님의 일을 더욱 개인적인 사생활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맞추어 나간다고 하면 그것은 주님 앞에 합당한 일이 아니며 더욱 위험한 일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며 ...


-사명을 맡은 자들이 용기 있게 감당치 못함으로 다음 세대가 고통을 당한다

우리는 주님의 하나님의 일꾼들과 하나님이 맡겨 주신 맡은 자들이 마지막까지 하지 아니하고 중간에 포기함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은 변개함이 없는데 우리 인간의 그 마음이 변함으로 말미암아 그 모든 것을 이루어 드리지 못하여 끝까지 가지 못하는 것이지, 최선을 다하여 주님이 원하시는 길을 걸어갈 수 있다면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은 변개함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 속에 역사하고 있건만, 우리는 역사하시는 그 역사 속에서 우리가 믿지 못함이 우리가 의심하며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드리지 못하며 중간에 포기하는 일 때문에, 그 다음 세대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으며 그 다음 세대에 그 일을 감당할 수 있는 사람들이 나오며 희생의 사람들이 많아진다는 것을 생각지 못하기에, 우리가 희생할 수 있는 사람들이 더 많아진다는 사실은 진정 우리 주님께서 원하시는 일꾼을 뽑아서 진정 한 사람을 쓰시기를 원하지만 그것을 마지막까지 감당하지 못하기에 또 바꾸어지며 또 바꾸어지며 모든 것을 바꾸어지는 역사가 있다는 것을 생각지 못하며 이 세대도 물론 마찬가지이니라.


(수24:15) 만일 여호와를 섬기는 것이 너희에게 좋지 않게 보이거든 너희 열조가 강 저편에서 섬기던 신이든지 혹 너희의 거하는 땅 아모리 사람의 신이든지 너희 섬길 자를 오늘날 택하라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


-한 당에서 해내지 못하면 다음 당으로 넘어 간다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한 당을 맡겨서 그 일을 맡기어서 일을 쓰기를 원하였지만 그 일을 해내지 못함으로 말미암아 다음 당으로 넘어가며 그 다음 당으로 넘어간다는 것을 생각할 때 그것은 우리 인간이 해내지 못하기에 자기의 욕심과 자기의 생각으로 모든 것을 다스려나가기에 하나님이 원하시는 길로 갈 때 모든 것이 바꾸어지는 역사가 있다는 것을 생각하지 못하며 모든 것이 세상의 이치며 세상에서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몰고 간다고 생각하지만 그 모든 것을 몰고 가시는 것은 우리 주 여호와 하나님이 그 주인이 되시고 호주가 되어 주시고 책임자가 되어 주셔서 모든 것을 이끌어간다는 것을 생각해야 될 터인데 그것을 생각하지 못하며 주님이 하셨다는 것을 알지 못하며 이 세상의 모든 방법으로 모든 것을 이끌어간다고 생각할 때 그것이 어리석은 자들이 아니겠느냐?

 

 (삼상15:23) 이는 거역하는 것은 사술의 죄와 같고 완고한 것은 우상에게 절하는 죄와 같음이라 왕이 여호와의 말씀을 저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도 왕을 버려 왕이 되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롬11:22) 그러므로 하나님의 인자와 엄위를 보라 넘어지는 자들에게는 엄위가 있으니 너희가 만일 하나님의 인자에 거하면 그 인자가 너희에게 있으리라 그렇지 않으면 너도 찍히는바 되리라

(계2:5)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진 것을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치 아니하면 내가 네게 임하여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위 묵시의 해설 - 당초 출국일정을 2월9일로 예정하고 출국항공권을 예약하였으나 서둘러 떠날 준비를 하라 하시므로 1월 30일에 현지인을 동원하여 출국을 살펴보니 아무리 빨아야 2월 5일 출국이 가능하다하여 예약을 정정했었다.

이 메시지를 받은 후 또 다시 김원장이 “성령께서 좀더 속히 출국하라 하시니 다시 한번 항공권을 알아보세요”하여 항공사에 좀더 빠른 것을 예약해 주기를 청하니 놀랍게도 다음날 2월3일 출국이 가능하다 한다. 더욱이 태국에서 한국에 입국하는 항공권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 함에도 우선 태국 방콕으로 출발하기로 했다. 

(이 메시지를 받은 다음날 2월3일 8:00 미얀마 양곤에서 선교하시는 박목사님댁에서 함께 조반을 하고 목사님이 끝까지 안내하시다. 여러 가지로 배려해 주신데 대하여 감사드리고 10:40 미얀마공항을 출발하다. 방콕에 도착하니 며칠 내에는 한국에 돌아가는 항공편이 모두 매진되었다 하니 김원장이 '어찌 해야 할까요' 기도한 후 "다시 매표카운터에 가보세요" 한다. 필자가 "없다는데.. " 주저하다가 다시 가서 서울행 티켓을 달라고 하자 담당자가 컴퓨터를 검색하더니 "아 오늘 자정에 두 장이 있네요" 말하여 깜짝 놀라 티켓을 구입하여 다음날 새벽 시간에 서울에 도착할 수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809 2002-1999 세월낭비하고 과실 맺지 못함이 영혼의 도둑질 2001-02-26 
808 2002-1999 귀가 어두운 목자에게 2001-02-23 
807 2002-1999 하나님이 하신 일이니 우리는 모릅니다 2001-02-23 
806 2002-1999 주님이 뜻하신 목적을 속히 이루소서 2001-02-22 
805 2002-1999 두 번째 인터넷에 띄우고 이곳을 떠나라 2001-02-22 
804 2002-1999 예비된 곳으로 또 옮겨주리라 2001-02-16 
803 2002-1999 이 외침을 모든 사람이 듣게 하소서 2001-02-16 
802 2002-1999 지혜를 주기 위한 고통이니 인내하라 2001-02-13 
801 2002-1999 너희를 도울 자가 나타나리니 준비 하라 2001-02-12 
800 2002-1999 기록하고 정리하여 내일을 준비하라 2001-02-11 
799 2010- ★ 후대에 남길 책자를 이렇게 편집하라 2012-01-05 
798 2002-1999 * 가정을 책임져 주리라 2001-02-10 
797 2002-1999 희생의 각오없이 서원하는 자들 2001-02-07 
796 2002-1999 면류관이 있으리니 힘껏 달리라 2001-02-05 
795 2002-1999 어찌 저희를 이곳 여수로 인도하셨나이까 2001-02-04 
» 2002-1999 귀국하여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라 2001-02-02 
793 2002-1999 마음을 비워야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을 할 것이 아니냐? 2001-02-02 
792 2002-1999 좁은 생각에 묶인 미련한 종들아 ! 2001-02-01 
791 2002-1999 인간의 생각은 주님의 깊은 계획을 헤아리지 못한다 2001-01-25 
790 2002-1999 한국의 정치개혁과 종교개혁을 위한 기도 2001-01-21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