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1-01-15 
시          간 : 08:00 
장          소 : 미얀마 양곤시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1.01.15 08:00 미얀마 양곤시

 

 ♬ 고요한 바다로 저 천국 향할때 주 내게 순풍 주시니 참 감사합니다 ♬

 

 -염려한다는 것은 아직도 죽을 각오가 없다는 것이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모든 것을 우리 주님이 책임지나니 때를 따라서 모든 것을 인도해 주리니 우리 주님께서 지켜 주지 않으면 어찌할 수 있으랴. 어떤 상황 속에서도 모든 것을 이길 수 있는 힘을 주나니 나의 딸은 염려하지 말라. 우리 주님께서 함께하여 주리라. 때를 따라서 모든 건강도 책임져 주나니 너는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라.

푸른 초장으로 인도하여 주리라. 맑은 시냇물로 생명수가 샘솟듯 때를 따라서 영적인 양식도 공급하여 주리니 시절을 좇아 때를 좇아 때를 따라 형편과 처지와 모든 심령들을 다 역사하여 주리니 너는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라. 때를 따라서 급하면 급한대로 모든 심령을 역사해 주리며 형편을 따라 인도해 주리니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라.

 

지금은 .....어떠한 상황에 처해있나이까?

 

지금은 비판하며 판단하며 잘못되었다 한다 할지라도 때가 이르매 주님께서 하셨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날이 오나니 묵묵히 참고 견디고 인내하라. 주님께서 때를 따라 인도해 주리며 그때그때마다 역사해 주리니 주 여호와만이 나의 목자가 되어 주시고 주인이 되어 주시고 지도자가 되어 주시는 것을 믿고 감사하라. 끝까지 주님께서 맡겨준 그 일을 감당하라. 죽기까지 감당하며 생명을 다하기까지 감당한다 다짐하였지만 염려한다는 것은 죽기까지 각오가 부족하다는 뜻이니라. 염려한다는 것은 아직도 죽을 각오가 없다는 것이 아니겠느냐?

 

 ※ 위 묵시의 해설 - 고국을 떠나왔으나 주변으로부터 비판당하는 환경에 처하여 불안해 할 때 주신 메시지는 "너희가 아직도 죽을 각오가 없기 때문이라" 지적해 주시고 담대할 것을 주문하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789 2002-1999 고립된 생활은 유익이 없느니라 2001-01-23 
788 2002-1999 생명 다 바쳐 희생의 도구가 되라 2001-01-22 
787 2002-1999 배후에서 조종하시는 하나님을 믿으라 2001-01-20 
786 2002-1999 기왕에 시작한 일이니 끝까지 마쳐야 하는 것 아니냐 2001-01-18 
785 2002-1999 하나님이 투자했으니 이루리라 2001-01-16 
784 2002-1999 선교보다 막중한 일에 전념하라 2001-01-22 
783 2002-1999 부정부패의 잘못된 습관이 바뀌게 하소서 2001-01-15 
» 2002-1999 아직도 죽을 각오가 부족하구나 2001-01-15 
781 2002-1999 죄인으로 온 것이 아닌데 무엇을 두려워하느냐 2001-01-14 
780 2002-1999 죽기까지 온전히 맡기라 2001-01-14 
779 2010- 용서받지 못하고 저주를 받는 행위 2011-12-30 
778 2010- "차라리 북한을 남한에 팔아버릴까" 2011-12-28 
777 2010- 김정일의 사망 2011-12-26 
776 2002-1999 나라와 민족을 위한 헌신의 기도 2001-01-03 
775 2002-1999 최권사를 통해 주신 예언 2000-01-07 
774 2010- 유능한 퇴직 연구인력을 고용하라 2011-12-09 
773 2002-1999 ★★★ 정치개혁과 종교개혁이 되지 아니하고는 이 나라는 망할 수밖에 없다! 2001-01-02 
772 2002-1999 주님의 뜻이 이 땅에서 만방에 펼쳐지게 하소서 2000-12-30 
771 2002-1999 다 정리하여 한 권으로 묶어 발송하라! 2000-12-30 
770 2002-1999 재물의 덕을 끼치지 못했으니 어찌하오리까 2000-12-30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