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0-12-30 
시          간 : 17:00 
장          소 : 경기도 시흥 모권사님댁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0.12.30 16:50 경기도 시흥


 -주의 영광을 가리우는 딸이 되었으니 어찌합니까?

나의 딸아!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도와주리라. 이 세상의 어떤 것도 염려하지 말라. 우리 주님께서 이미 다 예비하셨고 이미 계획하셔서 모든 것을 진행시켜 주셨사온데 무엇을 염려하며 근심하느냐? 나의 딸아 끝까지 주님이 하시고자 하는 주님이 원하시는 길로 한 발 한 발 걸어가고 한 걸음 한 걸음 주님께서 역사하시고 우리 주님께서 지도하시고 우리 주님께서 가르쳐 주시는 그 뜻대로 행할 수 있는 여종이 되기를 원하노라. 더 담대하고 강하게 모든 것을 추진하라. 너에게는 이제는 눈물도 슬픔도 아무 것도 없나니 나에게 주신 기쁨과 감사함으로 영광 돌리라. 이제는 세상에 모든 것을 염려하지 말며, 감사함으로 기쁨으로 영광 돌리며 주님의 뜻을 온전히 따르라. 그럴 때만이 여종의 주님께서 맡기신 그사역을 감당하는 것이 아니겠느냐? 우리 주님께서 이 땅에 귀한 여종을 참으로 어려운 환난과 고난 속에 눈물로 호소하며 기도한 제목이 어찌 인간의 것으로 볼 수 있으랴 !


세상에 쓰여짐보다는 하나님 앞에 쓰여짐을 감사하며 진정 나의 가정과 나의 남편과 모든 것을 염려하기보다는 진정 내 마음속에 주님과 동역하며 모든 지금까지 영혼들과 함께한 영혼들을 생각할 때 주님! 주님의 영광을 가리우면 어찌합니까? 주여 나는 어찌해야 됩니까? 주님의 뜻대로 산다고 하였지만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어려움을 주었고 너무나 덕을 끼치지 못했나이다. 주님 나를 용서하여 주옵시고 나의 가정과 자녀보다는 영적으로 나를 따르던 모든 자들에게 이러한 충격을 준다는 것이 부끄럽습니다. 주여 나를 용서하여 주옵시고 주님이 원하시는 길로만 인도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중략)


 ※위 묵시의 해설 - 물질적인 궁핍 가운데서 주변에 부채를 지게 된 것이 여종의 마음에 큰 부담과 염려가 되었다. 하나님의 뜻대로 산다하며 동역자들에게 어려움을 끼쳤던 것이 여종에게 가장 아픈 상처가 되어 간절한 기도를 하실 때에 '염려하지 말라' 하시고 해결하기까지는 오랜 세월이 흘러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784 2002-1999 선교보다 막중한 일에 전념하라 2001-01-22 
783 2002-1999 부정부패의 잘못된 습관이 바뀌게 하소서 2001-01-15 
782 2002-1999 아직도 죽을 각오가 부족하구나 2001-01-15 
781 2002-1999 죄인으로 온 것이 아닌데 무엇을 두려워하느냐 2001-01-14 
780 2002-1999 죽기까지 온전히 맡기라 2001-01-14 
779 2010- 용서받지 못하고 저주를 받는 행위 2011-12-30 
778 2010- "차라리 북한을 남한에 팔아버릴까" 2011-12-28 
777 2010- 김정일의 사망 2011-12-26 
776 2002-1999 나라와 민족을 위한 헌신의 기도 2001-01-03 
775 2002-1999 최권사를 통해 주신 예언 2000-01-07 
774 2010- 유능한 퇴직 연구인력을 고용하라 2011-12-09 
773 2002-1999 ★★★ 정치개혁과 종교개혁이 되지 아니하고는 이 나라는 망할 수밖에 없다! 2001-01-02 
772 2002-1999 주님의 뜻이 이 땅에서 만방에 펼쳐지게 하소서 2000-12-30 
771 2002-1999 다 정리하여 한 권으로 묶어 발송하라! 2000-12-30 
» 2002-1999 재물의 덕을 끼치지 못했으니 어찌하오리까 2000-12-30 
769 2002-1999 21세기를 움직이는 놀라운 역사! 2000-12-30 
768 2002-1999 기도원 남은 식구들에게 2000-12-26 
767 2010- 시대가 달라졌으니 편안히 대해주어라 2011-11-09 
766 2002-1999 우리가 알 수 없는 길을 가겠나이다 2000-12-29 
765 2010- "전직 대통령 사저가 누추해서는 안돼죠" 2011-11-09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