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0-10-23 
시          간 : 08:00 
장          소 : 경기도 화성군 매송면 칠보산 임마누엘 기도원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0.10.23 08:30 칠보산 기도원 (이곳을 떠나며)

 

♬- 1)내주의 나라와 ...내 생명 다하기까지 늘 충성합니다

      2)시온의 영광이 빛나는 아침 슬픔과 애통이 기쁨이 되니 찬송이 하늘에 메아리치네

 

참으로 아름다운 하나님의 주신 계획을 이루게 하시고 하나님의 뜻을 발견할 수 있는 은혜를 주시고 다질 수 있는 마음을 주셔서 진정 이 나라의 영광이 비치고 저 하늘에 상급이 쌓이게 하여 주셨사온데 무엇을 염려하며 근심할 수 있으랴!

저 높고 높은 하나님의 보좌 위에 천하고 천한 부족한 저희들을 사용하여 주셔서 우리 주님께서 일일이 간섭하여 주시고 그때그때마다 마음을 주관하여 주시니 참으로 감사와 영광을 돌리옵나이다. 저희들 너무나 부족하고 연약하여서 아무 것도 할 수 없지만 주님이 주신 무궁무진한 능치 못함이 없는 능력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그 오묘한 비밀을 보게 하시고 주님께서 인도하시고 역사하시고 주관하심이 우리 주께 있사오니 ....

 

 -살아계신 하나님을 증거하는 산증인이 되라

어떠한 핍박과 연단도 감사함으로 잘 이기라 우리 주님께서는 참으로 아름다움으로 역사하셨고 귀하게 쓰시마 약속하신 그 약속이 증거로 나타날 때가 오나니 이 땅에 너무나 많은 죄악과 주님을 믿노라 하면서 하나님의 살아 계심을 알지 못하며 죽은 믿음이 얼마나 많으냐? 산 증거자 산증인이 되어지되 산 믿음의 소유자 되게 하여 주셔서 주님이 원하시는 놀라운 역사를 귀한 자녀들은 이루어 드릴 수 있기를 원하노라.

어떠한 일에든지 든든히 받혀줌이 있을 때 한 사람이 쓰러지면 또 한 사람이 세워 주며 한 사람이 쓰러지면 한 사람이 세워 주기에 우리 주님께서는 항상 주님의 이름으로 하시는 일이오매 진정 한 사람이 모든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 주님이 아시오매 우리 인간은 부족하고 넘어질 때가 많기에 삼위일체의 하나님께서 함께 일하게 하심도 감사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오묘한 뜻을 참으로 알지 못하며 하나님이 우리에게 하시고자 하는 것을 알지 못할 때가 너무나 많이 있지만 한가지 한가지 그때그때마다 우리에게 가르쳐 주시고 일깨워 주시고 깨닫게 해 주셔서 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한 발 한 발 오게 해 주심을 감사합니다.

 

 -역사한 것을 지혜로운 능력으로 정리케 하리라

여기까지는 주님 앞에 받은 은사와 받은 비밀을 가지고 이제는 마지막 장소에 가서 오더를 받아내며 진정 어떻게 해야 될 것을 정리케 하여 주리니 어느 곳에 처하든지 감사함으로 영광 돌리라. 주님께서는 제6의 장소까지 역사하셨고 이제는 마지막 제7의 장소까지 역사하여 주셔서 마지막에 정리케 하여 주리며 그 정리해 가는 과정 속에서도 너무나 많은 환난과 고난과 어려움이 많이 따를지라도 우리 주님께서는 참으로 우리 주님의 지혜로운 능력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지혜는 무궁무진하다고 하였고 사람의 지혜는 한계가 있다고 하였사온데 아버지여 그 무궁무진한 지혜를 부어 주셔서 말씀이 생각나게 하시고 기도가 생각나게 하시고 하나님이 하시고자 하는 일을 생각나게 해 주셔서 먼저는 마음으로부터 주는 은사와 영계 속에서 꿈 속에서 또 기도하다가 받는 모든 계시가 있듯이...

 

 -기쁨과 감사로 사명을 감당하며 평안을 유지하라

각자에게 주신 계시와 말씀으로 역사하시는 것을 기록하여 진정 말씀과 기도로 온전히 모든 것이 이루어지며 내 마음에 감사가 넘칠 때 그 모든 일을 이룰 수 있나니 내 마음이 기쁘지 아니하며 감사가 넘치지 아니하며 불안과 초조한 약한 마음은 마귀 사탄이 갖다주는 것이니 항상 마음에 기쁨과 감사로 진행할 수 있는 귀한 자녀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내 마음에 불안을 갖다주고 마음에 평안이 없을 때는 악한 마귀가 틈타서 그 말씀을 올바로 기록할 수 없나니 편안한 마음을 가지며 하나님 앞에 더욱더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모든 일을 감당하라.

그래서 우리 입술에서 주님 진정 감사합니다 주여 감사합니다 주여 감사함으로 영광 돌리게 하소서 주님의 뜻을 이루는 도구들만 되게 하여 주소서 하나님 앞에 쓰임 받을 수 있는 그릇들로만 준비하였사오니 쓰임 받되 깨끗한 그릇으로 준비하여 진정 마음의 그릇을 비우고 깨끗한 마음으로 준비시켰사오니 그 마음이 더럽혀지지 아니하도록 우리 마음을 잘 관리할 수 있도록 마음 마음을 주관하여 주시기 원합니다.

 

 -가까운 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하여 핍박할 것이나 묵묵히 감당하라!

우리가 사람의 말을 들으면 쓰러지고 넘어질 수밖에 없고 내 형편을 생각하고 내 자녀를 생각하며 내 남편을 생각하며 내 주위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우리에게 하는 말들을 생각하면 쓰러질 수밖에 없지만 우리 주님께서 우리에게 주시고자 하는 그러한 것을 온전히 받아 누림으로 말미암아 어떤 상황 속에서도 묵묵히 인내함으로 말미암아 입술을 절제하며 감당할 수 있는 자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우리 주님께서 이곳에서 하산하여 본 곳으로 다 돌아갈 때는 더 강하게 강하게 역사하여 주리며 새롭게 역사하여 주리며 강한 능력으로 말미암아 진정 이렇게 놀라운 역사를 하였구나 하면서 ...

이제는 받은 것을 가지고 현장에 나가서 감당해야 될 일이 남아있지만 항상 우리가 조심해야 될 것은 입술을 절제하며 온유하며 겸손하며 우리의 자세를 절제할 수 있는 마음을 갖되 우리에게 주신 은혜를 마음껏 세상 사람 앞에 또 은혜 받지 못한 자들에게 그것을 쏟아 놓으면 그자들이 이해를 못하며 진정 우리가 경계 받는 사람이 될까 두려우니 이제는 정결한 마음을 가졌사옵고 깨끗한 마음으로 현장에 나가서 그 모든 일을 감당할 때에 진정 우리를 참으로 뭔가 달라졌으며 온유하고 겸손해졌으며 그렇게 달라진 것을 보여 주지 아니하고는 어떠한 환난과 핍박과 그 모든 일을 다 마치고 하산할 때는 참으로 많은 연단과 환난과 많은 사람들의 핍박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먼저 생각하라. 우리가 기쁨과 감사가 넘치는 것이 아니고 우리와 가까왔던 사람들이 우리를 핍박하며 연단시킬 수 있나니 그 모든 것을 잘 감당하고 주님의 뜻을 이루는 자녀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뒤돌아보지 않고 달려가게 하소서

오 할렐루야! 주님 앞에 감사로 영광 돌립니다.

주님 앞에 모든 것을 맡겼사오니 저희들은 아무 것도 할 수 없겠사오니 주 여호와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도하시고 인도하시지 아니하면 저희들은 한 걸음도 나아갈 수가 없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우리 주님께서 주관하시되 가벼운 발걸음으로 이 성산을 하산할 수 있도록 하셨사오니 참으로 감사합니다. 너무나 받은 은혜가 많은데 그것을 잘 관리하여서 하나님의 그 놀라운 그 역사를 이루어 드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낮고도 천한 저희들을 주님의 이름으로 사용하여 주셔서 이렇게 하나님의 도구로 사용하여 주신 은혜를 생각할 때 너무나 만만 감사하온데 아버지여!

때로는 힘들고 어렵고 어찌해야 됩니까 하면서 주님 앞에 마음으로 죄지을 때도 많이 있으며 어찌해야 됩니까 내 형편을 바라보면 절대 이 일을 할 수가 없고 편안하게 앞으로 가기보다는 뒤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주님께서 그 모든 것을 이끌어 주시고 한 걸음 한 걸음 이끌어 가시니 우리 주님께서 지도하시마 약속하셨사오니 이제는 뒤를 돌아보지 아니하고 앞으로 향하여 주님의 길로 가겠나이다. 주님 바른 길로 인도하여 주셔서 한 심령도 상하지 아니하며 한 심령도 다치지 아니하며 한 심령도 진정 이런 일들을 보면서 참으로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 이렇게도 엄청나게 힘들고 어려운 일을 했느냐 하면서 불평하고 불평하고 불평하는 자들이 있다 할지라도.....

 

 -죽기까지 각오하지 않으면 감당치 못한다

사랑으로 감사함으로 온전히 그 영혼들을 잘 보살펴 그것이 사랑하는 자녀들에게 맡겨진 본분이 아니겠느냐. 어찌 이런 일들이 그 집사에게만 있겠느냐? 이장로도 그보다 더한 핍박을 너에게도 줄 수 있지만 그것을 너는 잘 감당하라. 진정 그 일이 이루어지기를 원하지만 너무나도 엄청난 일이라는 것을 알 때 그것을 이해하지 못할 부분도 있으니 너는 그것까지도 감당하라. 이 땅에 살면서 너무 많은 것으로 연단으로 네게 닥쳐오는 것을 생각할 때 네가 어떤 상황 속에서도 그 모든 일을 감당하지 아니하면 어떠한 핍박과 환난과 너를 잘못된 사람으로 몰아 붙이며 너를 잘못된 사람으로 더 큰 일을 당한다 할지라도 너는 그것까지도 감당하며 죽기까지 그 일을 감당하면 나는 죽었나이다 나는 이제 죽겠나이다하는 각오가 없이는 아무 것도 감당할 수 없나니 어떠한 핍박과 환난과 고난이 너에게 닥친다 할지라도 너는 그것을 잘 이길 수 있는 나의 딸이 되기를 원하노라.

 

 -가족과 기도원 식구들에게도 입술을 절제하라

제일 먼저 우리에게 닥쳐야 할 고난은 가정에서부터 오느니라. 가정에서부터 오는 연단을 초월할 수 있는 이길 수 있는 자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제일먼저 누구에게서 연단을 받겠느냐? 귀한 나의 남종과 이해하지 못하는 귀한 나의 자녀들이 핍박으로 몰고 갈 수 있지만 우리는 그래서 입술을 절제하며 일어났던 일들은 지금 얘기해도 아무도 알 수 없나니 나의 남편도 나의 아내도 나의 자녀도 내 주위에 있는 모든 우리 기도원 식구들도 이해하지 못하니 입술을 절제하며 다 이루어질 때까지는 항상 정리하며 그것을 세상에 밝혀지기까지 기도로 무장하며 기도로 준비하며 그러한 기도의 제목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어떠한 내용인지는 알지 못하니 그것을 가지고 끝까지 기도로 말미암아 주 앞에 잘 감당할 수 있는 자녀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받은 자 외에는 알 수 없는 일이니 ... 예수님을 본받아 십자가를 지라

진정 우리가 받은 자 외에는 아무 것도 알 수 없나니 받은 자 외에는 아무 것도 볼 수 없나니 받은 자 외에는 이 일을 감당할 수 없나니 받은 자만이 그 일을 할 수 있듯이 우리가 예수님도 그것을 자기가 보았기에 알았기에 인류의 십자가를 진 것과 마찬가지로 귀한 나의 자녀들은 인류의 십자가를 진다는 자세로 하나님 앞에 모든 일을 감당하는 귀한 나의 자녀들이 되기를 원하노라.

 

(눅23:34) 이에 예수께서 가라사대 아버지여 저희를 사(赦)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하시더라 저희가 그의 옷을 나눠 제비뽑을쌔

 

할렐루야! 감사합니다. 모든 영광 주님 받아 주시고 주님 앞에 감사가 넘치게 하시고 하나님 앞에 더욱더 영광 돌리는 자들로 축복하여 주옵소서! 오랫동안 묶어 놓으시지 않으시고 본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셨사온데 무엇을 그렇게 두려워하랴! 더욱더 감사함을 믿고 주님 앞에 영광 돌리라. 주님의 뜻이 주께 있사온데 어찌 인간이 그 모든 것을 할 수 있으랴! 우리 인간이 할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사오니 우리 주님께서 한 걸음 한 걸음 단계단계 단계 역사해 주신다 약속하셨사온데 그 말씀을 끝까지 믿으라. 어디까지 우리 주님께서 이끌어 가시는 지를 마지막에 분명히 우리 주님께서 하시고자 하는 뜻이 있느니라. 너를 아껴주는 사람인 것 같지만 너를 비판하고 판단할 수 있으며 너를 핍박할 수 있다는 것을 항상 생각하며 하나님 앞에 맡겨진 일들을 감당하라 그럴 때 주님께서 제일 감싸주시고 싸매 주시며 안아 주시며 위로해 주시는 하나님을 생각하며 긍휼을 베푸시는 여호와를 바라보라. 그럴 때만이 너에게 힘이 되어 주시고 ...여종은 항상 주님의 이름으로만 온전히 감사하며 영광 돌려 드릴 수 있는 여종이 되기를 원하노라.

 

  위 묵시의 해설 - 오늘날 '신은 죽었다'는 신학자들이 얼마나 많은가. 자기 마음에서 죽은 신앙일뿐 하나님은 역사 속에서 인간이 결코 부인할 수 없도록 드러내신다. 죽은 신앙을 가진 자들은 죽은 신을 섬기나 우리는 살아계신 하나님의 메시지를 전한다. 하나님의 사명을 받은 사람이 친구나 가족들이 반대한다고 하여 중단할 수 있겠는가. 예수께서 십자가를 져야 하겠다 하실 때에 베드로가 '그리하지 마옵소서' 하자 "사탄아 물러가라" 하셨다.

 

(마8:21-25)
 21 이 때로부터 예수 그리스도께서 자기가 예루살렘에 올라가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많은 고난을 받고 죽임을 당하고 제 삼일에 살아나야 할 것을 제자들에게 비로소 가르치시니
 22 베드로가 예수를 붙들고 간하여 가로되 주여 그리 마옵소서 이 일이 결코 주에게 미치지 아니하리이다
 23 예수께서 돌이키시며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사단아 내 뒤로 물러 가라 너는 나를 넘어지게 하는 자로다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 하시고
 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25 누구든지 제 목숨을 구원코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제 목숨을 잃으면 찾으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748 2002-1999 창조자 하나님이 친히 인도하신다 2000-10-23 
» 2002-1999 살아계신 하나님을 증거하는 산증인이 되라 2000-10-23 
746 2010- ★ 바꾸고 뒤엎어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로 2011-09-04 
745 2002-1999 껑충 아닌 한 걸음씩 달려가라 2000-10-22 
744 2002-1999 살아서 역사하는 책으로 전집(全集)5편을 기록케 하리라 2001-05-04 
743 2002-1999 세계를 움직이는 제단이 되리라 2000-10-21 
742 2002-1999 생명보다 귀한 것이 사명이라 2000-10-19 
741 2002-1999 Y대통령의 부정 2000-10-17 
740 2002-1999 비밀을 관리하고 전할 수 있는 인격을 갖추라 2000-10-17 
739 2010- 오시장 눈물의 호소를 외면하면 2011-08-21 
738 2002-1999 산만하여 안정된 곳으로 옮기느니라 imagefile 2000-10-15 
737 2002-1999 아사왕의 종교개혁 2000-10-13 
736 2002-1999 ★ 묶어놓으면 식물인간이 아니냐? 2000-10-13 
735 2002-1999 안일한 자세로 어찌 막중한 일을 이룰 수 있겠느냐? 2000-10-13 
734 2002-1999 지나간 사람들의 상처를 어루만져 주어라 2000-10-12 
733 2002-1999 나라가 위기에 처했느니라 2000-10-06 
732 2002-1999 대통령이 이북에 돈 대었다고 곤경에 처한다 2000-10-05 
731 2002-1999 이대로 지속되면 이 나라에 대 혼란이 오느니라 2000-10-05 
730 2002-1999 ‘죽으면 죽으리라‘는 자세로 십자가를 지고 따르라 2000-10-03 
729 2002-1999 기도순례를 주저하지 말라 2000-10-01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