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2-01-15 
시          간 : 10:40 
장          소 : 여수시 신기동 70-9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2.01.15 10:40 여수

 

  -대통령은 결단하라

하나님의 하나님의 하나님의 저 진노하심을 저 진노하심을 저 진노하심을 어떻게 막을까 어떻게 막을까 어떻게 막을까! 어떻게 어떻게 어떻게... 내 한 목숨 내 한 목숨 내 한 목숨 바쳐서 바쳐서 결단하라! 결단하라! 결단하라! 최고의 최고의 최고의 책임자의 책임자의 책임자의 ... 그래야 그래야 너도 살고 나라도 살고 너도 살고 나라도 살고 세계도 잠잠할 것이요 잠잠할 것이요 잠잠할 것이요. 어찌하여 어찌하여 어찌하여 하나님을 두려운 줄 하나님이 두려운 줄 두려운 것을 모르느냐?

 

  -대통령의 생명이 위험하건만...

대통령아! 들으라! 들어라 들어라 들어라! 속히 너를 죽이려고 음모하는 것을 아느냐? 네가 죽는 일을... 어차피 이래도 저래도 죽는 것을 하나님 앞에 인정받고 하나님 앞에 인정받고 네 한 몸 드리면 희생하면 각오만 하면 너도 살고 나도 살고 나라도 살고 세계 에서 망신이 아니라 너를 더 위대하게 본다고 하였거늘 어찌하여 어찌하여 어찌하여 그 음모 속에 음모 속에 빠져 나오지 못하냐! 음모 속에 왜 왜 왜 왜 알면서도 알면서도 알면서도 왜 하지 못하고 하지 못하고 죽을까 봐? 죽을까 봐? 죽을까 봐?

망신당할까 봐? 망신당할까 봐? 망신당할까 봐?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고 기왕 ...

 

(시31:13) 내가 무리의 비방을 들으오며 사방에 두려움이 있나이다 저희가 나를 치려 의논할 때에 내 생명을 빼앗기로 꾀하였나이다

 

 ※ 위 묵시의 해설 -  놀랍게도 바로 이 시간에 미국에서는 부시대통령의 졸도사건이 일어나고 있었음을 우리는 이틀 후에야 알았다. 이것은 졸도한 것이 아니고 대통령의 생명을 노린 자들의 음모라고 알려주시다.
죽음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하나는 자기를 희생하여 이웃을 살리는 거룩한 죽음이 있고, 다음은 이 땅에서 노화되어 자연적으로 죽는 죽음이 있고... 이 땅에서 삶의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허탄하게 사라지는 죽음도 있다.

9.11테러후 악의축 4개국을 지목하고 그들을 제거하겠다는 약속을 했던 부시 대통령에게 그 약속의 책임을 다할 것을 주문하셨다.

재선당시에도 악의축 제거를 공표했으나 끝내 완수하지 못했다.

<참고 메시지>

http://www.micah608.com/xe/?document_srl=12892 

http://www.micah608.com/xe/?document_srl=38727

 

<세계 언론이 본 부시 `프레첼' 졸도사건>
| 기사입력 2002-01-17 07:36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오연 특파원= 조지 W. 부시 미국대통령의 지난 13일 프레첼(과자의 일종) 졸도 사건을 두고 갖가지 추측과 풍자가 세계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16일 보도했다.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공작인가, 아니면 미 에너지기업 엔론 정경유착 의혹을 교묘하게 회피하기 위한 술수인가, 자유세계의 지도자를 한때 쓰러뜨린 게 정말 프레첼인가 등등.

LA 타임스는 부시 대통령 졸도 당시 2마리의 애견만이 유일한 목격자이기 때문에 세계 언론은 과연 무슨일이 있었는지, 정말 부시가 TV를 보면서 프레첼을 먹을수 있었는지 등에 관해 궁금증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 더 보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0012618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668 2002-1999 ★ 이 묵시들을 체계적으로 기록하라 1999-11-22 
667 2002-1999 주식투자 위해 기도하다가 쓰러지다 1999-11-17 
666 2002-1999 이 땅을 사랑하사 강대국으로 축복하시려고.... 2000-10-29 
665 2002-1999 현실을 초월하여 맡겨진 책무를 다하라 2000-10-27 
664 2002-1999 네 형편을 모르고 맡기셨겠느냐 2000-10-27 
663 2002-1999 맡겨준 일은 잊어버리고 딴 것을 받으려하느냐 2000-10-26 
662 2002-1999 희생하는 자가 없이 어찌 좋은 나라가 되랴 2001-01-14 
661 2002-1999 너희들을 인도하리니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라 2001-01-12 
660 2002-1999 동역하여 하나님의 기적을 세상에 전하라 2000-09-15 
659 2002-1999 ♬ 주께서 내 길 예비하시네 ♬ 2000-10-07 
658 2002-1999 21세기를 움직이는 책이다 2001-10-10 
657 2002-1999 왜 이런 책자를 쓰게 하나요? 2002-01-17 
» 2002-1999 부시 졸도 사건 2002-01-15 
655 2002-1999 이런 상황을 놓은 뜻을 혜아려보아라 2001-05-01 
654 2002-1999 (기자회견) "왜 이런 일을 합니까?" 2001-12-12 
653 2002-1999 무책임한 구경꾼 2001-12-10 
652 2002-1999 외모보다 믿음의 아름다움을 가지라 2000-04-15 
651 2002-1999 남종은 십자가를 지라 2000-10-21 
650 2002-1999 제단마다 맡겨진 일이 다르다 2000-12-10 
649 2002-1999 인터넷으로 온 세상에 띄우라 2000-12-09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