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7-11-21 
시          간 : 22:00 
장          소 : 부산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7.11. 21 22:00 부산

 

....

 아직도 귀한 사명이 있음을 깨닫지 못하느냐? 어찌 하여 깨닫지 못하고 지금 게으름을 피우고 있느냐? 너는 지금 일어나 즉시 내 일을 하라. 네 사명을 감당하기를 원하노라. 이 민족이 망하는 꼴을 어찌 너는 보고만 있느냐? 이 민족이 점점 더 흑암으로 빠지는 것을 어찌 보고만 있느냐? 종아 이제 일어나거라. 의심 없이 말씀을 전하거라. 너의 생명의 위협이 올지라도 전하거라. 이 민족이 너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세계가 너를 기다리고 있음을 아는가? 세계가 너를 기다리고 있음을 너는 아는가? 이미 너에게 많은 일꾼을 주었노라. 여기 있지 아니한가? === 이제 이 사명을 확신하기를 원하노라. 이제 말하기를 원하노라. 끝까지 순종하기를 원하노라. 몸이 비틀어지기까지 순종하기를 원하노라. 너는 지금 이 시간까지 교만했노라. 너는 지금 이 시간까지 너 자신을 가장 먼저 생각했노라. 왜 질병이 왔는지 아느냐? 너는 나의 종이기 때문이니라. 너는 이제 일어나 일을 하라!
주여!
심령의 기도를 응답해 주리라. 주위를 원망치 말라. 입에 나오는 대로 말씀을 증거하라. 이 민족이 살리라. 이 세계가 살리라. 많은 영혼들을 위하여 생명 바치기를 원하노라. 골고다 산상이 어딘지 아느냐? 바로 여기니라 = = = 여기가 겟세마네 동산이 되기를 원하노라. 여기를 통하여 새 생명의 역사가 일어나리라. 이제 어떠한 어려움 속에 너를 붙들어 주리니 왜 이 여종을 보냈는지 아는가? 지금 이 시간까지 이 여종은 괴로움 속에 살았노라. 사명이 아니라면 이미 이 생명 거두어 가셨느니라. 이 생명을 바라보고 너의 귀한 사명을 감당하기를 원하노라. 이제 두 손 잡기를 원하노라 = 이 여종의 눈물을 닦아주기를 원하노라. 이 여종의 아픔을 치료해주기를 원하노라. 이제 이 여종의 아픔을 네가 위로해 주기를 원하노라. 내가 위로하기를 원하나 사람의 위로도 필요한 것을 아느냐? 왜 여태까지 숨어있었느냐? 왜 여태까지 이 여종의 마음을 몰랐느냐? 이 여종의 아픔을 위하여 내가 모든 것을 준비했노라. 이 민족을 위하여 기도하는 이 여종의 모습을 본받기를 원하노라. 이미 일할 수 있는 일꾼을 주었으나 그들을 통하여 이 여종의 힘이 되었느니라. 사랑하는 여종아 이제 염려하지 말지니라. 이제 손을 붙잡게 하셨느니라. 이 손을 통하여 가는 곳곳마다 증거되리라. 이 여종의 눈물은 이제 끝났느니라. 여종의 아픔을 위로하노라. 지금 이 시간까지 아픔을 이제 해결하노라. 내가 대신 너를 세웠노니....

 

♬ 이 세상 어느 곳에 내가 너를 선택하여 주님이 내게 주신 그 은혜가 너무 크나 너무나 힘이 들고 어려웠던 그 때에 나의 종을 지금까지 내가 숨겨놓았네 나의 종 나의 종아 너의 그 크신 능력이 ... 그 많고 많은 능력을 주었거늘... ♬

 

 

 ※ 위 묵시의 해설 - 집회중 여종의 방언과 목자의 통변으로 주신 메시지이다. 성령이 주시는 간절한 권고에 감동하여 실행하는 목자도 있을 것이며 나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메시지라 생각하는 목자도 있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575 2002-1999 ★ 은행을 외국에서 관리하면 큰일난다 1999-11-29 
574 2002-1999 ★ 믿음과 사랑과 성령의 도우심이 가시를 제거한다 2000-08-18 
573 2002-1999 햇빛동산에 다녀와 2편을 마무리하라 2001-07-22 
572 2010- ★ 인터넷 시대의 청문회와 사회개혁 2010-08-29 
571 2010- '며칠 후'에 사용될 위대한 증거 2010-08-11 
570 2010- 각인의 능력대로 대우하고 강압하지 말라 2010-08-23 
569 2010- 중소기업 보호정책 2010-07-30 
568 2010- ★ 어찌 그리 야박하고 인색하냐 2010-07-19 
567 2010- 인간의 피땀이 하늘의 뜻을 이룬다 2010-08-10 
566 2007-2003 ★ 믿음의 강대국으로 가는 섭리 속에서 2007-12-30 
565 2007-2003 ★ 이명박 당선자에게 맡겨진 미션 2007-12-21 
564 2007-2003 혼돈에 빠져든 정국 2007-12-17 
563 2007-2003 더 크게 지지하리라 다짐하는 국민들 2007-12-17 
562 2007-2003 상부 지시대로 다- 처분해버려! 2007-12-03 
561 2007-2003 '이것은 안된다'며 저항하는 세력들 2007-11-30 
560 2007-2003 사람에게 조종당한 부시 대통령 2007-11-25 
» 2007-2003 목자여! 네 민족을 향해 외치라 2007-11-21 
558 2007-2003 믿음으로 통치하면 빗장이 열린다 2007-11-21 
557 2007-2003 던져진 검은 가방 2007-11-13 
556 2007-2003 뒤늦게 정통보수를 자칭하는 인물 2007-11-09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