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7-11-21 
시          간 : 22:00 
장          소 : 부산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7.11. 21 22:00 부산

 

....

 아직도 귀한 사명이 있음을 깨닫지 못하느냐? 어찌 하여 깨닫지 못하고 지금 게으름을 피우고 있느냐? 너는 지금 일어나 즉시 내 일을 하라. 네 사명을 감당하기를 원하노라. 이 민족이 망하는 꼴을 어찌 너는 보고만 있느냐? 이 민족이 점점 더 흑암으로 빠지는 것을 어찌 보고만 있느냐? 종아 이제 일어나거라. 의심 없이 말씀을 전하거라. 너의 생명의 위협이 올지라도 전하거라. 이 민족이 너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세계가 너를 기다리고 있음을 아는가? 세계가 너를 기다리고 있음을 너는 아는가? 이미 너에게 많은 일꾼을 주었노라. 여기 있지 아니한가? === 이제 이 사명을 확신하기를 원하노라. 이제 말하기를 원하노라. 끝까지 순종하기를 원하노라. 몸이 비틀어지기까지 순종하기를 원하노라. 너는 지금 이 시간까지 교만했노라. 너는 지금 이 시간까지 너 자신을 가장 먼저 생각했노라. 왜 질병이 왔는지 아느냐? 너는 나의 종이기 때문이니라. 너는 이제 일어나 일을 하라!
주여!
심령의 기도를 응답해 주리라. 주위를 원망치 말라. 입에 나오는 대로 말씀을 증거하라. 이 민족이 살리라. 이 세계가 살리라. 많은 영혼들을 위하여 생명 바치기를 원하노라. 골고다 산상이 어딘지 아느냐? 바로 여기니라 = = = 여기가 겟세마네 동산이 되기를 원하노라. 여기를 통하여 새 생명의 역사가 일어나리라. 이제 어떠한 어려움 속에 너를 붙들어 주리니 왜 이 여종을 보냈는지 아는가? 지금 이 시간까지 이 여종은 괴로움 속에 살았노라. 사명이 아니라면 이미 이 생명 거두어 가셨느니라. 이 생명을 바라보고 너의 귀한 사명을 감당하기를 원하노라. 이제 두 손 잡기를 원하노라 = 이 여종의 눈물을 닦아주기를 원하노라. 이 여종의 아픔을 치료해주기를 원하노라. 이제 이 여종의 아픔을 네가 위로해 주기를 원하노라. 내가 위로하기를 원하나 사람의 위로도 필요한 것을 아느냐? 왜 여태까지 숨어있었느냐? 왜 여태까지 이 여종의 마음을 몰랐느냐? 이 여종의 아픔을 위하여 내가 모든 것을 준비했노라. 이 민족을 위하여 기도하는 이 여종의 모습을 본받기를 원하노라. 이미 일할 수 있는 일꾼을 주었으나 그들을 통하여 이 여종의 힘이 되었느니라. 사랑하는 여종아 이제 염려하지 말지니라. 이제 손을 붙잡게 하셨느니라. 이 손을 통하여 가는 곳곳마다 증거되리라. 이 여종의 눈물은 이제 끝났느니라. 여종의 아픔을 위로하노라. 지금 이 시간까지 아픔을 이제 해결하노라. 내가 대신 너를 세웠노니....

 

♬ 이 세상 어느 곳에 내가 너를 선택하여 주님이 내게 주신 그 은혜가 너무 크나 너무나 힘이 들고 어려웠던 그 때에 나의 종을 지금까지 내가 숨겨놓았네 나의 종 나의 종아 너의 그 크신 능력이 ... 그 많고 많은 능력을 주었거늘... ♬

 

 

 ※ 위 묵시의 해설 - 집회중 여종의 방언과 목자의 통변으로 주신 메시지이다. 성령이 주시는 간절한 권고에 감동하여 실행하는 목자도 있을 것이며 나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메시지라 생각하는 목자도 있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 2007-2003 목자여! 네 민족을 향해 외치라 2007-11-21 
551 2007-2003 믿음으로 통치하면 빗장이 열린다 2007-11-21 
550 2007-2003 던져진 검은 가방 2007-11-13 
549 2007-2003 뒤늦게 정통보수를 자칭하는 인물 2007-11-09 
548 2007-2003 하늘의 방식으로 몰아가는 상황 2007-11-02 
547 2007-2003 김정일, "모두 깜이 아니야!" 2007-10-20 
546 2007-2003 병약자 김정일 "약속한 돈 보내라" 2007-10-14 
545 2007-2003 새 인물을 소개하겠소 2007-10-13 
544 2007-2003 사명을 회피하는 죄 2007-10-09 
543 2007-2003 ★ "남한을 넘겨주지 않으면 전쟁이오" 2007-10-02 
542 2007-2003 ★ 모든 통치가 하늘의 주권아래 있느니라 2007-09-20 
541 2007-2003 대통합 대신 다른 방법으로 해야돼 2007-09-17 
540 2007-2003 연방제 음모 저지의 함성 2007-09-14 
539 2007-2003 인질석방, 남북회담무산 2007-08-29 
538 2007-2003 애국자를 가둔 죄를 물으리라 2007-08-26 
537 2007-2003 연방제 적화통일 음모 진행중이다 2007-08-25 
536 2007-2003 라인 라인을 다 불질러버려! image 2007-08-05 
535 2007-2003 저희 피값으로 세상이 바꿔지게 하소서 2007-08-03 
534 2007-2003 아프간에서 인질된 신자의 기도 2007-08-02 
533 2007-2003 테러 사상이 얼마나 무서운지를 모르고 2007-07-26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