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7-08-02 
시          간 : 01:00 
장          소 : 옥천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2007.08.02.01:00 옥천

 

♬ 만복의 근원 하나님 온 백성 찬송 드리고~~ ♬


주여 아버지 하나님...
지금 우리가 처해있는 곳은 다 생명이 위급한 상태고 이제 얼마 되지 않으면 다 생명의 위협이 아니라 스스로 다 견디지 못할 때가 되었답니다. 우리들을 주님께서 우리의 저 천국으로 인도해 주셔서 앞으로 우리 때문에 이렇게 더 희생당하는 사람이 없도록 이러한 잘못된 나라가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이 땅에서 이뤄야 될 일을 다 하지 못하며 우리에게 목표하신 선교목적을 다 이루지 못했지만 더 우리보다 더 믿음도 없고 이러한 악질들에게 잡히지 않아서 하나님이 원하시는 그 선교사명을 잘 감당하기를 바라며 참으로 부탁하고 부탁하고 싶은 것은 우리를 위해서 지금까지 기도해 주신 모든 교회 목사님들과 성도님들께 감사하며 이 한국의 우리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이제는 주님께서 우리에게 명령하신 땅 끝까지 이르러 복음을 전파하라하신 그 명령 앞에 사명을 다하지 못한 것을 우리 주님 아시기를 바라며 모든 사람들이 다시 한 번 하나님이 원하시는 선교사명 위에 더욱 더 몸 바쳐 일할 수 있는 그러한 사람들이 많이 나오기를 원합니다.

 

하나님! 여기서 있는 동안 너무나 많은 것을 주님 앞에 회개하며 우리가 왜 이렇게 힘들고 어려운 것이 아니라 이 악질들이 사는 이 땅에 있는 모든 백성들 모든 사람들이 너무 불쌍하고 참으로 이렇게 불쌍하게 사는 동물처럼 사는 사람들 저희들은 이 영혼들을 보면서 다시 한 번 참으로 세상에 사람답게 살지 못하며 사람의 대우를 받고 살지 못하는 불쌍한 영혼들을 위해서 저 천국에 가서 기도하겠습니다. 특별히 원하고 바라는 것은 우리를 위해 지금까지 애써주신 교회도 가족에게도 다 하지 못한 것이 미안할 뿐이지만 저희들은 끝까지 여기 서 있는 시간 시간을 주님 앞에 기도하며 기도하며 견디기를 바랐지만 더 이상 견디기가 힘들어... 더 이상 견디기가 힘든 이 상황을 주님이 아실 줄 믿고 저희들은 죽기를 각오하며 생명 다하기까지 모든 각오를 하며 기도하였지만... 이제는 주님 나를 받아주소서! 주님 나를 받아주소서! 우리 여기 있는 모든 동료들을 받아 주셔서 이 땅에서 이루지 못한 것을 저 천국에서 이루게 하옵소서! 이 세상에 참으로 할 일 많은 이 땅에 저희들 몸이 희생되어 참으로 이 나라의 모든 영혼들이 하나님을 만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고 우리를 인질로 잡았던 저 영혼 불쌍히 여기시고 참으로 더 이상 이러한 죄를 범하지 않도록 악의 뿌리를 통째 뽑아주셔서 이 세상이 참으로 밝은 빛으로 인도되기를 원하며 참으로 하나님 살아서 역사하신다면 이 나라도 통치해 주셔서 하나님 앞에 더욱 더 바로 설 수 있는 나라가 되기를 원하며 저희들의 희생이 많은 영혼들을 구원할 수 있다면 우리 한 몸 주님 앞에 드려진들 무엇이 그리도 애통 하겠나이까!

 

하나님 저희들 기도를 들으시고 이 오지에 있는 이 땅에 너무나 불쌍한 사람들! 우리가 힘들고 어렵고 인질로 잡혀있는 것이 억울한 게 아니라 이 영혼들을 바라보면 너무= 불쌍하고 이 천지 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이 불쌍한 영혼들을 믿음의 사람들로 바꿔 주셔서 하나님을 만남으로 말미암아 나라가 바꿔지기를 원합니다. 음 .... ...

 

 

 ※ 위 묵시의 해설 - 멀리 아프간 황야에서 인질되어 끌려다니며 생명의 위협을 받으며 질병으로 시달리다가 운명의 시간을 감지하고 하나님 앞에 애통하는 피납자들의 심령을 보여주신 음성이다. 우리는  "우리 영혼을 받아주소서! 이 영혼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성령의 메시지를 들으며 오열하고 또 오열했다. 겟세마네 동산에서 온 인류를 위해 희생하시며 마지막 기도하셨던 예수님의 기도를 생각하며 눈물을 억제하지 못했다. 지금은 사람들로부터 잘못된 선교라 비난을 듣고 있지만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순교자들의 거룩한 중보 기도를 들으며 세상을 바꾸어 가신다. 무자비한 납치자들 앞에서 검은 히잡에 감싸인 채 자신들의 생명이 구원되기보다 그자들의 영혼을 위해 기도하는 거룩한 영상이 아른거린다. 주여 저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구원의 손길을 주시고 이 땅에서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 http://ko.wikipedia.org/wiki/%ED%83%88%EB%A0%88%EB%B0%98_%ED%95%9C%EA%B5%AD%EC%9D%B8_%EB%82%A9%EC%B9%98_%EC%82%AC%EA%B1%B4 (아프간 탈레반 납치사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549 2007-2003 ★ 모든 통치가 하늘의 주권아래 있느니라 2007-09-20 
548 2007-2003 대통합 대신 다른 방법으로 해야돼 2007-09-17 
547 2007-2003 연방제 음모 저지의 함성 2007-09-14 
546 2007-2003 인질석방, 남북회담무산 2007-08-29 
545 2007-2003 애국자를 가둔 죄를 물으리라 2007-08-26 
544 2007-2003 연방제 적화통일 음모 진행중이다 2007-08-25 
543 2007-2003 라인 라인을 다 불질러버려! image 2007-08-05 
542 2007-2003 저희 피값으로 세상이 바꿔지게 하소서 2007-08-03 
» 2007-2003 아프간에서 인질된 신자의 기도 2007-08-02 
540 2007-2003 테러 사상이 얼마나 무서운지를 모르고 2007-07-26 
539 2007-2003 목사중에도 빨갱이들이 너무 많아! 2007-07-21 
538 2007-2003 ★ 자녀를 믿고 당분간 거리를 두어라 2007-07-20 
537 2007-2003 어찌 이런 자들이 대선후보에 등장하나 2007-07-14 
536 2007-2003 썩은 정신을 바꾸기 위해서는 ... 2007-07-05 
535 2007-2003 남한을 넘겨주면 이행하겠소 2007-07-01 
534 2007-2003 하나님의 뜻과 사람의 몫 2007-06-03 
533 2007-2003 이행하지 않는 북한에 말 한마디 못하는 자들 2007-05-07 
532 2007-2003 ★ 이러한 인물을 세우라 2007-05-01 
531 2007-2003 중심없이 눈치보다 망한거여! 2007-05-01 
530 2007-2003 테러사상에 세뇌된 인간총폭탄 2007-04-21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