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6-02-22 
시          간 : 11:15 
장          소 : 충북 옥천군 동이면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This is Korean prophetess O S Kim's message about 'the Conspiracy on Korea Unification'.
The
divine voice of the Lord  God came to Kim as follows on Fe22, 2006.

 

2006.02.22 11:15 옥천

 

♬ 날빛보다 더 밝은 천국 믿는 맘 가지고 보겠네 ♬
♬ 천국에서 만나보자 그날 아침 거기서 순례자여 예비하라 늦어지지 않도록 만나보자 만나보자 저기 뵈는 저 천국 문에서 만나보자 만나보자 그날 아침 그 문에서 만나자 ♬

 

할렐루야! 주님 감사합니다.

많고 많은 사람 중에 이 땅위에 믿음의 사람들을 세우시고 이 나라를 이처럼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갈 수 있도록 많은 영혼들이 깨어날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신 주님! 모든 위기(危機)의 이 상황을 우리 주님께서 아시매 한가지 한가지 변화(變化)시켜 주시고 한가지 한가지 은혜롭게 처리하게 하여주심을 감사 이 땅에 한가지 한가지 우리 주님께서 계획하신 계획(計劃)들을 모든 믿는 자들과 믿지 않는 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의 그 놀라운 역사를 이루어갈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신 주님께서 마지막에 취하여야 될 자를 취하게 하시고 없애야 될 자들을 없애게 하시고 있어야 될 자를 있게 하시어 하나님의 그 역사를 이루어 하나님의 영광(榮光)을 드러낼 수 있도록 이 땅에 많은 계획을 이루어주심을 참으로 감사하오며, 지금 처한 한가지 한가지 상황(狀況)들이 참으로 눈으로 보여지는 것 없고 만져지는 것 없는 것 같으나, 한가지 한가지 주님의 은혜가운데 진행케 하여 주셔서 이 땅에 주님께서 이루고자하시는 목적을 이룰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셨고, 이미 다 주님의 계획 속에 한가지 한가지 진행케 하시고 드러내셨던 일들이 이제는 현실(現實)에서 증거(證據)로 나타나게 하시고, 하나님의 뜻 안에서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셔서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증거(證據)할 수 있도록 역사하여 주신 주님! 하나님의 뜻 안에서 모든 것을 더욱더 은혜롭게 할 수 있도록 함께하여 주심을 참으로 감사하오며 ...

 

지금 처해있는 이 나라의 상황은 한가지 한가지 위기를 ...남북한의 통합(統合)을 ... (방언)


통합을 이루기 이전에 없어야 될 자를 없게 하시고 있어야 될 자를 있게 하여 주소서.
통합(統合)을 연합(聯合)을 이미 다 (준비니라)
통합하고 연합하기 이전에 막아주시옵소서!

 

(기도후 언급 - 남북 당국이 통합하고 연합할 준비를 다 해놓았다고 해요. 그래서 막아주시라고 기도했어요)


 

※ 위 메시지의 해설 - 기도를 시작하면서 천국소천 찬송을 부르게 하시는 것은 천국이 예비되어 있으니 희생을 두려워 하지 말고 이 메시지를 전하라는 뜻이다.
국회 다수를 점유하고 있는 현정부는 남북연합을 위한 준비를 끝냈다 하신다. 그러나 한편으로 높고 높으신 하나님께서 대한민국을 세우시기 위한 계획을 은밀하게 이뤄가심을 감사하는 내용이다. 인간이 감당할 수 없는 큰 재난을 받고서 먼 훗날에 비로소 그 섭리가 이뤄질 것인가 혹은 최소한의 희생을 통하여 속히 이뤄질 것인가는 국민의 각성과 노력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만일 한국인들이 지난 대선에서 하늘에서 세우시고자하는 인물을 세웠거나, 탄핵을 하였거나, 총선에서 바른 선택을 했더라면 오늘과 같은 비극적인 상황으로 진행되지 않았을 것이다. 이처럼 수년동안을 가르쳐 주어도 눈이 멀고 귀가 둔하여 국민들이 하늘의 뜻과 다른 선택을 할 때에는 결국 망할 것이다. 하나님은 좋은 길을 예비하시지만 인간들이 다른 길을 선택할 때에는 결국 망했던 것이 인간의 역사이다.''정치개혁과 종교개혁이 되지 않고는 이 나라는 망할 수밖에 없다". "이 나라의 제일 큰 도둑을 잡아서 새 시대의 새 인물을 만들자". 오랫동안 들려주어도 아리송한 말로 들릴 것이다.
관련 메시지 --> 연방제(05-09-06)로 당한다

 

☆ 鄭東泳 열린당의장, 美와 대립 속 金正日과 연대


-北폭정 무차별지원,‘평화체제’내건 國體변경 주도
정동영(鄭東泳) 前 통일부장관의 지난 18일 열린우리당 당의장 선출로 鄭 의장의 이념적 실체와 그가 주도할 열린당의 진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鄭 의장이 2004년 7월부터 2005년 12월에 이르는 통일부 장관 재직 당시 김정일(金正日) 정권에 대한 일관된 지지*옹호*강화정책을 전개해왔다는 사실로 인해, 상당수 전문가들은 열린당의 親北노선이 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핵보유 선언 후 대북송전
鄭 의장의 親北정책은 북한이 94년 제네바 비핵화합의를 파기하고 지난 해 2월10일 핵보유선언을 한 상황에서 200만KW 대북송전을 또 다시 제시, 군사*정치*경제*외교적으로 북한과 운명공동체가 되는 新남북관계를 초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해 7월12일 당시  鄭 의장은 “북한이 핵 폐기에 합의하면 현재중단 상태에 있는 경수로 건설을 종료하는 대신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200만㎾의 전력을 송전방식으로 제공하겠다”는 내용의 `소위‘중대 제안’을 발표했었다. 그러나 북한이 같은 달 22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를 통해 “전력지원이 핵무기 포기의 동기가 될 수 없다”고 하고, 24일 다시 “전력만으로는 조선반도 평화체제가 수립될 수 없다”고 반응하자, 鄭 의장은 김정일 정권에 ‘더 큰 선물(?)’을 마련했다. 鄭 의장은 같은 달 26일 “북한이 핵 포기에 합의하면 남북간 ‘중대제안’을 협의하겠다”고 발언했고, 한 달 뒤인 8월26일 통일부는“북한의 경제재건과 유관국간의 관계정상화를 거쳐 ‘남북경제공동체’로 발전해 간다”는 요지의 대대적 對北경제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鄭 의장은 심지어 지난 해 8월11일“우리 입장에서 일반적 권리로서의 핵 이용, 즉 농업용*의료용*발전 등 평화적(平和的) 목적의 핵 이용 권리는 북이 마땅히 가져야 한다고 본다. 이 부분에서 한국과 미국의 생각이 다르다”고 주장했고, 이 같은 소위 ‘평화적 核이용권’주장은 같은 달 23일, 25일에도 반복됐다. 鄭 의장은 급기야 지난 1월22일 국방비를 줄여 “南北양극화”등 5대 양극화를 해소하겠다며 대한민국 국방비로 김정일 정권을 지원하겠다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그는 2월18일 당의장 수락연설에서도 “5대 양극화 바다를 건너 하나의 코리아를 만들겠다”며 이 같은 의지를 재확인했다.


-평화체제 실현 나선 정동영
통일부장관 재직 시 鄭 의장의 親北정책은 한반도평화체제 실현이라는 목표 하에 진행돼 왔다. ‘정전 체제’의 ‘평화체제’로의 전환을 의미하는 한반도평화체제는 그간 북한과 남한 內 친북세력이 주장해 온 대남혁명논리였다. 정전협정에 근거해 주둔하고 있는 주한미군을 철수시켜 평화체제를 만든 뒤 ‘낮은단계연방제’내지 ‘연합제’를 거쳐 북한과 연북(連北)*연공(連共)세력이 주도하는 소위 ‘연방제’통일을 이루겠다는 발상이다. 북한은 지난 50여 년간 정전협정을 43만 건 이상 위반했고, 4천5백여 명의 무장간첩을 남파했으며, 6천여회 이상 NLL(North Limit Line: 북방한계선)을 침범했다. 이는 정전협정을 무력화시켜 미군을 철수시키겠다는 일관된 의도였다. 鄭 의장은 지난 해 8월15일 민족대축전 남북공동행사 기념사에서 “한반도 정전상태를 종식하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자”며 북한 측에 평화체제 구축을 공식제안한 데 이어 9월19일*20일, 10월17일에도 이를 再확인했다. 지난 해 8월15일에는 ‘정전체제’의 ‘평화체제’로의 전환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북한상선의 제주해협 통과가 허용됐다. 북한이 주장해 온 평화협정체제에 남한이 동의하면서, 지난 해 9월19일 6자회담 공동성명에 “한반도평화협정체제를 협상하기 위한 별도의 포럼을 만들자”는 문구가 인용되기도 했다.


-"헌법 영토조항 손질" 주장

한반도평화체제 실현이라는 명분을 내건 鄭 의장의 親北정책은 9월19일 북한의 핵폐기 선언이 무산된 상황에서도 계속됐다
2. 북한은 경수로 제공문제를 핑계 삼아 핵폐기 조항을 무력화하고, 핵무기 보유를 기정사실화하려는 움직임에 나섰지만, 鄭 의장은 “한반도평화체제 실현이 이뤄지고 있다”는 식의 발언을 계속했다. 급기야 鄭 의장은 지난 해 10월24일 국회에서 “평화체제 구축을 넘어서서 남북연합을 내다본다면 헌법 3조의 영토조항을 손질해야 한다”며 북한을 反국가단체가 아닌 국가적 실체를 인정해야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鄭 의장은 지난 해 12월13일에서 16일 사이 제주도에서 열린 제17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도 북한의 “국보법 철폐” 요구를 수용,“대결시대의 낡은 관념에서 벗어나 상대방의 체제를 인정하고 존중하여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그를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취해나가기로 하였다(제1항)”는 공동보도문을 발표, 국보법 철폐 합의를 암시했다.
-김성욱 기자, 미래한국 06-02-21

 

☆ 김대중 연방제 비판하지 않는 한나라당
김대중의 방북책동과 연방제음모를 지금부터 반대하지 않으면 한나라당은 또 당하고말 것이다. 사학법 날치기 통과를 반대하여 場外 투쟁에 나섰던 한나라당이 또 다시 웰빙당 체질로 돌아가 나중에 크게 후회할 전략적 실수를 범하고 있다. 김정일 정권의 對南적화공작 문서가 되어버린 6.15선언의 서명자 김대중 전 대통령이 또 다시 訪北하여 김정일과 만나면 6.15 선언을 실천한다는 명분을 내걸고는 김정일과 노무현의 연방제 음모 합작을 중개할 뜻을 내비치고 있는데도 한나라당은 여기에 아무런 견제를 하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이 6.15 선언과 김대중씨의 訪北 책동에 대한 비판을 포기한 것은 오는 5월말의 地自體 선거에서 김대중씨 지지세력의 표를 잃지 않으려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노무현 정권이 추진한 遷都에 찬성하여 2004년 총선 때 충청도 표를 얻으려고 했다가 충청도 표는커녕 수도권표도 날린 한나라당이 또 다시 기회주의적 처신으로 전략적 실수를 범하고 있다. 김정일-노무현 회담에서 연방제-연합제 사변 음모가 노골화될 때는 한나라당이 반대해도 이미 늦다. 지금부터 한나라당이 6.15 선언을 부정하고 김대중씨를 비판해놓지 않으면 김정일 노무현 합작의 연방제 사변이 벌어질 때는 이를 반대할 명분과 논리가 충분히 축적되지 않아 국민들의 여론을 반대로 돌려놓을 수가 없다. 한나라당이 사학법 반대논리를 전혀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있다가 날치기 통과된 이후 對국민 설득에 나섰으나 여론을 돌려놓는 데 실패했던 전철을 그들은 다시 밟고 있는 것이다. 한나라당이 국민들을 상대로 연방제안의 반역성과 6.15선언의 사기성과 김대중씨의 반역적 사기행각을 지속적으로 선전-교육하지 않는다면 한나라당은 연방제事變을 저지할 힘을 조직할 수도 동원할 수도 없다. 원래 야당은 국민들의 여론을 얻어야 권력을 업은 여당과 상대할 수 있다. 여론이 야당을 따라주지 않은 상태에서 정권과 방송과 홍위병 세력이 합작하여 국민들을 선동하게 되면 한나라당은 속수무책으로 '詐術에 의한 국체변경'을 허용하고 말 것이다. 한나라당은 다수일 때도 KBS 시청료 분리법안 국회 통과를 포기했었고, 그 결과는 탄핵의결 이후 KBS가 선동기관으로 돌변하여 탄핵의결을 의회쿠데타로 몰아가는 사태로 나타났다. 지금 한나라당과 朴槿惠 대표가 김대중 지지세력의 표를 얻기 위해서 6.15 선언과 연방제 음모를 비판하지 않으면 그 결과는 한나라당의 분열과 약화, 그리고 2007년 大選 패배로 나타날 것이다. 연방제事變저지와 같은 역사적 임무는 하루하루를 치열하게 싸워간, 투쟁의 축적으로 완수하는 것이지 성명서나 논평 한 장으로 반역음모를 뒤집을 수는 없다. 김정일-김대중-노무현 세력이 정권의 힘으로써 드러내놓고 연방제 음모를 밀어붙이고 있는데도 야당이 무사안일에 젖어 하루하루를 허송하고 있으니 한나라당은 벌써 성실성에서 남북 좌파연합세력에 지고 있다. 권력은 착한 사람에게 가는 것이 아니라 악착같은 노력파에게 돌아간다.
-조갑제, www.chogabje.com 06-02-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464 2007-2003 악한 세력을 물리치는 기도 2006-04-20 
463 2007-2003 세계 최대의 전쟁 2006-03-28 
462 2007-2003 자유를 즐긴다는 목회자에게 2006-03-09 
461 2007-2003 애국단체들의 노고로 위기가 수습되었다 2006-02-26 
» 2007-2003 南北 연합 음모 2006-02-22 
459 2007-2003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2006-02-12 
458 2007-2003 장애 자녀의 부모에게 2006-02-11 
457 2007-2003 ★ 사랑하는 K박사에게 2006-02-11 
456 2007-2003 죠지 워싱턴 카버 박사 2006-02-08 
455 2007-2003 한국의 과학기술 2006-02-03 
454 2007-2003 (부시) 타협하지 않으리라! 2006-01-28 
453 2007-2003 ★ 한국을 제2 이스라엘로 세우신다 2006-01-11 
452 2007-2003 교회와 기업 책임자들의 악한 습성 2005-12-30 
451 2007-2003 황교수 논문조작 2005-12-23 
450 2007-2003 ★ 불행에 처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라 2005-12-14 
449 2007-2003 해외에 돈과 자식을 빼돌리고 2005-12-03 
448 2007-2003 외국에 넘어간 기업과 은행 2005-12-03 
447 2007-2003 선교사 파송을 자랑하느냐? 2005-11-25 
446 2007-2003 북한동포의 고통을 아느냐? 2005-11-18 
445 2007-2003 APEC Summit 2005-11-16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