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4-11-28 
시          간 : 12:00 
장          소 : 강원도 홍천군 결운리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This is Korean prophetess O S Kim's message about Gloomy Mind.
The Lord's divine voice has come to Kim's lip as follows at Nov 28, 2004.

 

2004.11.28 12:00 홍천

 

이 땅에 많고 많은 교회들이 있으며 많고 많은 성도들이 있지만 형식(形式)에 매여서 참으로 예수님이 없는 성령님이 없는 예배(禮拜)가 오늘 같은 마음 자세이니라. 진정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하나님만 바라보며 성령님과 대화하는 말씀 가운데 역사하시는 예배가 되어 진다면 이 나라가 이렇게 어려운 지경으로 몰고 갈 수 있으랴! 형식에 매인 사람에 의해서 시간이 되어지면 드리는 예배와 열려지지 않는 답답한 형식적인 예배는 ... 우리 주님께서 원하시는 내 마음을 온전히 주님  앞에 드린다는 것이 무엇인 줄 아느냐? 내 마음에 힘들고 어려울 때에 회개(悔改) 없는 예배는 절대로 우리 주님이 기뻐하지 않으며, 내 마음이 열리는 예배, 하나님께서 받으시고자하는 예배가 진정 어떠한 예배인 줄 아느냐? 먼저 하나님 앞에 내 자신을 깨끗케 주님  앞에 드리며 막혔던 부분이 있으면 먼저 찬양(讚揚)으로 풀게 하시는 역사가 무엇인 줄 아느냐? 참으로 아무리 우리가 많은 하나님의 1200만의 성도(聖徒)를 자랑하지만 결단코 그중에 얼마만큼 하나님 앞에 붙들려 예배드리는 자들이 있겠느냐? 그것이 형식에 사람에 의해서 나를 어떻게 볼까 (생각할 뿐이며) 하나님과 성령님이 주관하시는 예배에 성령님의 인도(引導)하심을 받고 예배하는 자들이 이 땅에 얼마나 있겠느냐? 지금 처해있는 이 상황이 열려지지 않는 마음과 회개되지 않는 마음과 형식에 매인 예배 속에 이 땅에 형식적인 예배로 답답한 채 그 모든 것을 하는 형식(形式)에 매인 예배가 얼마나 많이 있는 줄 아느냐? 이 나라가 기업이 가정이 각 개인의 어떠한 문제 속에 아무리 하나님을 주의 성령님을 예수님을 내 마음에 모시고 산다지만 진정 풀어지지 않는 예배 속에 말씀을 바르게 전하지 못하며 바르게 가르치지 못한, 하나님의 역사하심과 하나님의 주권하심과 하나님께서 하시고자 하는 일을 바로 전하지 못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 줄 아느냐?

 

지금에 ... 이 심령이 왜 이렇게 답답하지 역사해 주시지 않으면 절대로 알 수가 없겠습니다. 무엇이 이렇게 답답함을 주는지 알려주시옵소서. 아버지여! ...

 

모든 것을 지금까지 하나님께서 인도하시고 하나님의 성령으로 역사해 주셔서 모든 문제 하나하나를 그때그때마다 가르쳐 주시고 알게 하시고 보게 하시고 듣게 하시어 오늘까지 그 모든 문제를 기도하며 견디어 온 것은 성령으로 나의 종을 보내 주었고 편안함 가운데 감사함으로 영광 돌리게 하셨던 그 은혜에 하나님의 역사하심과 살아계심이 나의 딸을 지금까지 어떠한 힘들고 어려운 중에도 하나님의 뜻대로 행할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신 주님  앞에 감사와 영광을 돌릴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 먼저 주님  앞에 감사하라!

지금에 제일 답답한 심정은 누구인 줄 아느냐?
이 땅에 많고 많은 사람들이, 많고 많은 성도들이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였고 예수를 안다고 하였지만 예수 없는 믿음의 성도들이, 성령님이 인도하시지 않으며 간섭하시지 않으며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지 못하는 믿음의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있는 줄 아느냐? 참으로 바르게 인도하지 못하며 바르게 알지 못하며 말씀을 왜곡(歪曲)하여 전하는, 하나님이 살아계셔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영으로 그 말씀을 이 나라를 모든 민족을 말씀으로 창조하시어 많고 많은 영혼들을 이끌어 가시고 사랑하신 것을 생각하실 때마다 살아계시는 말씀으로 성령의 감동으로 되어진 말씀을, 성령이 없는 말씀으로 전했던 일들이 오늘에 이렇게 답답한 역사로 몰고갔던 것을, 나의 여종의 답답함뿐만 아니라 이 땅에 모든 영혼들이 참으로 답답함에 처해있는 것을, 지금에 현실에 닥쳐있는 모든 일들이 나의 마음을 답답하게 했다는 것을 먼저 생각하며, 이 땅에 모든 일들이 너무나 답답하지만, 그 모든 것이 한 개인  한 가정 한 기업 교회 단체  속에 또 이 나라 단체  속에 나라  속에 들어가 보면 얼마나 한사람 한사람이 이러한 답답함을 가지고 하루하루를 견디고 살아가고 있는 줄 아느냐? 그때그때마다 하나님이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성령님이 역사하심으로 말미암아 하루하루를 기도하면서 편안함  가운데 살아가는 자들도 있지만, 내 마음 속에 내 가슴  속에 그 답답함을 간직한 채 오늘까지 풀지 못하며 살아가는 많은 영혼들이 아무리 말로는 '하나님을 믿으니 내가 편안함  가운데 하나님이 살아계셔서 나를 도와주시며 지금까지 왔다’고 하지만 참으로 지금에 모든 영혼들이 얼마나 자기의 모든 것을 드러내지 못하며 외식(外飾)된 믿음의 사람들과 외식(外飾)된 가정의 모습으로 외식(外飾)된 사회의 모습으로 외식(外飾)된 나라의 모습으로 모든 것을 이끌어 가고 있는 줄, 그러한 마음을 드러내지 못한 채 이렇게 살아가고 있는 줄 아느냐? (답답하여 가슴을 치다)

 

답답한 마음을 풀어주시옵소서. 가슴이 확 뚧히게 하소서. 영적으로 답답함을 풀어주시옵소서.

 

마음이 답답하면 이 세상의 어떤 것으로 풀 수가 있지만 하나님의 영으로 모든 일을 감당하는 영적(靈的) 지도자들은 영적으로 매어서는 절대로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나의 딸이 하나님이 하시고자 하는 일들과 성령님의 간섭하심을 믿으며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받으며 하나님의 간섭을 받는다는 것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 하나님이 살아계셔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모든 일을 감당한다는 것이 얼마나 귀중한 일인지 다시 한번 나의 여종은 감사하며 == 기쁘게 여기라! 모든 영혼들이 믿음은 가졌다고 하지만, 교회는 나간다고 하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다고 하지만 이렇게 풀리지 않는 영적 답답한 이 마음들을 간직한 채 이 세상에 모든 영혼들이 믿음의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말로는 형식적인 예배에 형식적인 기도에 '귀담아 듣는다'고 할지라도 ‘성령님에 붙들림 받아서 영적으로 기도하라’ 하였지만 이렇게 답답한 심정에 처해본 적이 있느냐?

 

성령으로 말미암아 ‘말씀으로 자유케 한다’하셨지만 우리 그 마음 깊은 곳에서는 나의 모든 것을 주님  앞에 내어놓고 회개하며 ‘주의 뜻대로 하옵소서’ 하면서 진정한 회개보다는 가식적(假飾的)인 회개(悔改)를 한 적이 너무나 많이 있었습니다. 너무나 어려운 가정들을 통과케 하신다고 하셨지만 우리는 그 모든 것을 다  속에다 묻어놓은 채 하나님의 일을 감당한다고 하면서 잘못된 부분들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하시고자 하는 일을 가로막을 때가 많이 있었음을 다시 한번 고백합니다. 하나님  사역센터를 기억하시고 입술로 '잘못된 곳이다. 너무나 많은 죄를 드러내며 하나님의 일을 잘못 감당한다'고 입술로 범죄했나이다. 하지만 깊은 곳을 들어가 보면 우리는 그렇게 죄를 숨긴 채 가식된 채, '하나님을 믿으며 하나님을 섬긴다'고 하였고 말씀을 바로 전한다고 하였지만 우리의 모습 속에 바르게 전하지 못하고 바로 회개하지 못하며 하나님이 우리에게 원하시는 부분보다 세상에서 흘러가는 외식적인 보여지는 것 때문에 너무나 많이 숨긴 채 일을 할 때가 너무나 많이 있었습니다. 왜 하나님께서 맡겨준 일과 나의 모든 것을 숨기면서 지금까지 드러내지 못했던 부분들은 우리는 그것이 ‘잘못되었으며 너무나 바보 같은 일’이라고 하였지만 ‘인격을 모독하며 세상에 잘못보여지는 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다 망할 수밖에 없다’고 하였지만 진정 하나님께서 그 일을 하게 하심도 그 일을 보게 하심도 그 일을 감당케 하심도 그 일을 맡기게 하심도 너무나도 이 땅에 교회도 목자도 성도도 모든 사람들이 모든 것을 가린 채로 ...

 

 

※ 위 묵시의 해설 - 지역 교회 주일예배를 드리는 도중 성령께서 이 나라 교회에 성령의 감화 없이 답답한 심령으로 형식에 얽매인 예배를 한탄하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269 2007-2003 두려운 주님을 바라볼지라 2005-01-04 
268 2007-2003 뒤엎어 다시 세우는 역사 2005-01-02 
267 2007-2003 신년 기도 2005-01-01 
266 2007-2003 대재앙을 보고도 깨닫지 못한다면 2004-12-31 
265 2007-2003 선택받은 나라 2004-12-25 
264 2007-2003 전문지식을 갖춘 일꾼들 2004-12-19 
263 2007-2003 악법에 양보치 않케 하소서 2004-12-19 
262 2007-2003 거짓을 드러내는 싸움이다 2004-12-12 
261 2007-2003 장애를 가진 이를 위로하심 2004-12-11 
260 2007-2003 당리당략에 빠진 의원들 2004-12-07 
259 2007-2003 ★ 영향력을 잃은 종교 2004-12-06 
258 2007-2003 4대 악법이 통과되면 2004-12-01 
» 2007-2003 ★ 성령없이 외식에 젖은 신자들 2004-11-28 
256 2007-2003 지체된 것 같으나 2004-11-23 
255 2007-2003 중도통합 회색분자들 2004-11-17 
254 2007-2003 서민들의 아우성 2004-11-16 
253 2007-2003 하나님을 배신하는 자들 2004-11-15 
252 2007-2003 뒤짚힌 세상을 회복할 나의 종 2004-11-11 
251 2007-2003 미국 초청 대담 2004-11-10 
250 2007-2003 개혁을 주도하게 하신 은혜 2004-11-08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