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힐링센터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묵시, 계시
묵시, 계시 2010년 부터 2008년도 부터 2009년도 까지 2003년도 부터 2007년도 까지 1999년도 부터 2002년도 까지
예언가의행로
미가힐링센터  >  묵시, 계시  >  묵시, 계시
묵시받은날 : 2004-10-21 
시          간 : 01:00 
장          소 : 강원도 홍천군 결운리 
음          성 : 음성화일을 준비중입니다.

This is Korean prophetess O S Kim's message about Patriotic Pastor Kim. 
The Lord's divine voice has come to Kim's lip as follows at Oct 21, 2004.

 

2004.10.21 01:00 홍천


♬ 앞서간 하나님의 그 종들이 크고 작은 교회들이 외친 그 말씀 내 교회 내 가정 내 기업만을 위하여 애쓰며 수고했지만 이 나라를 염려하며 전했던 말씀 반공을 외쳐대며 애쓰던 그 종이 이 땅에서 힘들고 어려운 환란 당하며 지금도 너무 힘들어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는 것 이 나라를 살리고 죽고 보자고 외쳐대는 그 음성을 모든 믿는 자들 깨어서 일어나서 이 나라 지키자 잘못된 공산주의 그 사상이 어떻게 믿지 않는 믿는 사람들이 깨어서 그 일을 감당하라고 ♬

 

하나님께서 이 나라를 이렇게 하나님 믿음의 나라로 세워주시고 이미 6.25 사변을 막게 하면서 남한과 북한을 갈라놓으시고 그 때 이미 하나님께서 이 남한을 하나님을 믿는 나라로 선택(選擇)해서 오늘까지 왔던 믿음의 사람들이 있었고 믿음의 지도자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그 모든 것을 지킬 수 있었는데 오늘에 와서 믿는 자들이 하나님 교회들이 해야 될 그 목적(目的)을 잃고 진정 나만이 살고자 나만이 외치고자 하면서 진짜 이 나라의 어렵고 힘든 그 모든 것을 외쳐 본적이 있느냐? 이 나라에 너무 너무 애타고 안타까운 마음이 있기에 내가 겪어봤기에 지내봤기에 그 잘못된 것을 알았기에 너무나 이 땅위에 반공(反共)적인 목사라고 교회라고 외쳤고, 그것 때문에 그래도 그 교회가 그 뿌리를 내리며 앞으로 많은 자들이 그 모든 것이 그 애국(愛國)을 하였던 그것이 어찌 이 나라 이 교회(敎會)를 살리는 일이 아니겠는가? 그러나 오늘 와서 너무나도 젊은 자들이 그것을 알지 못하며 젊은 자들이 자기들이 잘나서 다 된 줄 알고 너무나도 지나간 그러한 목회자들을 그런 사람들을 어른들을 모시지 못하는 어리석은 참으로 그런 젊은이들을 볼 때 어찌... 앞서간 선지자들이 없었고 앞서간 주의 종들이 생명 드린 주의 종들이 없었다면 어찌 오늘의 이런 교회 발전과 그런 일들이 있을 수 있으랴! 하지만 너무나도 안타깝게 그것을 알지 못하는 참으로 경망되게 행하는 젊은이들을 볼 때 너무나도 안타까운 이 일을 누가 전할 수 있으랴! 생명 다하기까지 그 일을 감당해야겠다고 외쳐댔지만 이제야 조금 깨어져서 그 일을 감당하겠다고 모든 기독교 일곱 교회들이 이제 외쳐대지만 조금 감이 늦었기는 했지만 그래도 하나님께서 이 나라를 지극히 사랑하셔서 내버려두지 않으시고 하나님이 그 능이 없어서 모든 일을 못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능으로 말미암아 이 나라를 다시금 잘못된 것을 세워서 깨워서 그 일을 하기까지에 하나님이 두려운 줄 알고 ‘진정 우리도 잘못했구나’하면서 이제 깨워서 그 일을 감당할 수 있도록 역사하시는 것을 할 때마다 참으로 감사하지만, 이 나라를 살리는 것이 애국자(愛國者)들이 있었고 주의 그 일을 외친 주의 종들이 있었기에 선지자(先知者)들이 있었기에 오늘에 이것을 외쳐대며 하나님의 영적으로 깨인 자들이 영적으로 성령의 은혜를 받은 자들이 하나님이 이것이 잘못되었다고 아무리 전했지만 그것을 알아듣지 못했을 때 얼마나 얼마나 애타고 애탔던 기도자(祈禱者)들이 있었는가?

 

(기도후 김원장 해설 - 기도 속에서 보면 금*교회 김목사님을 엄청 칭찬하시네요. 노년들이 애국운동을 했다고 하지만 그런 한 두개 교회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이 나라가 있었다는 것이에요. 그런데 그것을 모르고 나라 살리네 어쩌고 하면서 껍적대고 엉뚱하게 지금 길을 나서지도 않고 그냥 중간치기로 있으면서도... 지금 그렇게 있는 것이 너무 잘못이라고 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묵시받은날
249 2007-2003 묵시를 상품으로 내놓았더냐? 2004-10-29 
248 2007-2003 ★ 국가보안법 폐지 위험하다 2004-10-23 
» 2007-2003 그 목자의 애국심 2004-10-21 
246 2007-2003 악인들이 나라를 통채로 삼키려 하건만 2004-10-20 
245 2007-2003 ★ 김변호사에게 주신 권면 imagefile 2004-10-16 
244 2007-2003 부시의 테러척결 의지 2004-10-16 
243 2007-2003 ★ 우왕좌왕하는 목자들! 2004-10-04 
242 2007-2003 ★ 선배님들 따라 나라 살리자 2004-10-04 
241 2007-2003 초비상(超非常)에 어디를 가려느냐 2004-10-01 
240 2007-2003 국민저항 거리의 함성 2004-09-28 
239 2007-2003 교회가 군기를 들게 하소서 2004-09-26 
238 2007-2003 * 프리메이슨 문제를 다루지 말라 2004-09-26 
237 2007-2003 초비상사태 2004-09-24 
236 2007-2003 러시아의 거절 2004-09-19 
235 2007-2003 * 사명자가 갖추어야 할 희생정신 2004-09-17 
234 2007-2003 놀라운 능력일세 2004-09-17 
233 2008-2009 악을 제거하고 교체할 수 있는 지도자 2008-04-27 
232 2007-2003 우리는 핵실험에 성공했오! 2004-09-14 
231 2007-2003 이 땅에 소망이 없다고 하지말라 2004-09-12 
230 2007-2003 부시 대통령의 테러국 제재 각오 2004-09-08 

대전 유성구 덕명동 191-6   Tel : 010-4611-1608   E-mail : micah608@naver.com